• UPDATE : 2018.12.1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금융권 채용비리 검찰 수사 신한금융 향한다신한은행 압수수색, 카드·생명으로 수사 확대 … "제기된 의혹들 진실 밝혀야"
검찰이 신한은행의 채용비리 의혹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11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와 채용비리 의혹 당시 인사담당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본사 인사부와 감찰실 수색으로 인사 관련 자료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압수물 분석을 마치면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날 신한은행 본사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신한생명과 신한카드 등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지주 계열사들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총 22건의 특혜채용 의혹을 받고 있다. 신한은행에서는 2013년 채용 과정에서 12건의 특혜채용이 발생했다. 이 중 5건은 임직원 자녀가 포함된 사건이다. 연루된 응시자들은 학점이 낮아 서류 통과가 어렵거나 실무면접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는데도 합격했다. 외부 추천자 중에서 7명에게 특혜를 준 정황도 드러났다. 신한카드에서는 지난해 임직원 자녀 2건과 외부 추천 2건 등 총 4건의 특혜채용이 있었다. 신한생명은 2013~2015년 임직원 자녀 6명을 합격시켰다.

신한금융은 채용비리 외에도 고용차별 혐의를 받고 있다. 나이와 성별에 따라 당락이 갈렸기 때문이다. 신한카드의 경우 지난해 채용에서 33세 이상 지원자를 서류심사에서 탈락시켰고 서류전형에서는 남성 대 여성 합격 비율을 7대 3으로 맞춰 남성을 더 많이 채용했다.

금융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KB금융·하나금융·신한금융 채용비리 문제가 연이어 불거졌지만 진실이 온전히 밝혀진 사건은 하나도 없다"며 "검찰이 사회 정의를 바로 세운다는 각오로 제기된 의혹들을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은행원 2018-06-12 16:54:52

    상식을벗어나는과도한급여삭감으로헌법상보장된근로자의기본권을심하게침해하고악덕경영자에의한임금착취및구조조정수단으로사용되고있는은행임금피크제는즉각폐기되어야할구정권의적폐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