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5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재탄생정부 6·10 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 열어
정부가 6·10 민주항쟁 31주년을 맞아 '민주에서 평화로'를 주제로 기념식을 열었다.

행정안전부는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31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했다. 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와 사월혁명회를 비롯한 민주화운동단체 관계자와 시민 400여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는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민주주의는 잘 가꾸어야 하고. 조금만 소홀하면 금세 시들어 버린다"며 "끊임없이 되돌아보고 일상에서 민주주의를 실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6·10 민주항쟁 31주년을 기념해 국가폭력이 자행됐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만든다. 기념관은 시민·사회단체가 운영한다.

정치·경제·노동·여성·평화·안전부문 당사자들이 개혁과제를 제시하는 발언 순서도 있었다.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서지현 검사가 참여했다. 박 전 사무장은 "더 좋은 민주주의는 모든 가정과 학교, 직장에서 평등한 인간관계를 통해서만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남성과 여성, 그리고 성소수자가 진정으로 평등한 민주주의가 진짜 민주주의"라고 밝혔다.

국가공무원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대법원이 KTX 승무원 해고무효 재판, 통합진보당·전교조 재판을 협상 수단으로 삼아 청와대와 거래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드러났는데 이 땅 민주주의 현주소"라며 "전진하지 않는 민주주의는 후퇴한다는 역사의 가르침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