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금속노조 '하후상박 임금체계' 중앙교섭 난항사용자협의회, 입장 내놓지 않아 … 최저시급 1만원 놓고 충돌
금속노조(위원장 김호규)가 하후상박 연대임금 물꼬를 트기 위해 진행 중인 중앙교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노조의 산별 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공동위원회 참여 요구에 사용자들이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노동계 반발을 사는 최저임금법 개정에 맞춰 사용자측이 금속산업 최저임금 인상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도 갈등요소다.

6일 노동계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5일 오후 대구 신천동 시니어체험관에서 금속산업사용자협의회와 산별중앙교섭을 했다. 양측은 두 달 전 상견례를 시작으로 올해 임금·단체협상을 시작했다. 이날까지 7차례 교섭이 이뤄졌다.

상황은 녹록지 않다. 노조는 사용자협의회에 ‘산별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금속산업 노사공동위원회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 노사공동위에서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과 하후상박 연대임금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사용자협의회는 “회원사 의견이 취합되지 않았다”며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노조가 요구한 상시·지속·생명·안전업무 직접고용과 성폭력 예방·금지에 대해서도 별다른 제안이 없다. 다만 사용자협의회는 7차 교섭에서 노조의 금속산업 최저임금 1만원 요구에 7천880원으로 맞섰다.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올해 금속산업 최저임금은 7천600원이다.

박근형 사용자협의회 회장직무대행은 “최저임금 제시안은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 전망치 3.7%를 적용했다”며 “최저임금은 단순히 노동자 생존권의 문제가 아닌 만큼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호규 위원장은 “최저임금법이 개악돼 노사관계 전반이 얼어붙었지만 그럴수록 금속 노사가 최저임금 문제를 책임 있게 풀어야 한다”며 “대공장에 하청업체를 위한 하후상박 연대임금을 제안했으니, 사용자협의회가 노사 합의를 위해 필요한 고민을 얘기하면 함께 논의하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노사는 12일 경주에서 8차 중앙교섭을 한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