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산재보험 재활인증병원 112곳으로 확대
산재노동자들의 전문재활치료 이용기회가 대폭 확대된다. 근로복지공단은 3일 "산재환자에게 집중적인 전문재활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산재보험 재활인증병원을 58곳에서 112곳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추가 지정된 병원은 갑을구미병원·강원도원주의료원·경희요양병원·녹색병원·연세대 세브란스병원·한림대 성심병원 등 54곳이다. 기존 병원 58곳을 포함해 서울·강원권 20곳, 부산·경남권 18곳, 대구·경북권 15곳, 인천·경기권 24곳, 광주·전라·제주권 23곳, 대전·충청권 12곳 등 112곳을 운영한다.

재활인증병원은 산재환자 중 뇌혈관·척추·견관절·고관절·슬관절 질환으로 치료받는 집중재활치료 대상자에 대해 관리료를 공단에서 받는다. 하루 입원료는 1만원, 통원료는 6천원이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