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전남대병원 간호사 10명 중 6명 "부당업무 강요받아"커피 심부름부터 고위직 집안일 처리까지 병원 갑질 논란
전남대병원 간호사 10명 중 6명이 "부당한 지시를 받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보건의료노조 전남대병원지부는 "병원측이 간호사에게 불법의료행위를 강요하거나 부당한 업무를 요구하는 갑질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갑질 없는 병원 만들기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부가 이날 공개한 '전남대병원 갑질 및 인권유린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본인 업무가 아닌 업무(청소·짐나르기·풀뽑기·주차관리 등)를 강요받은 간호사가 64.4%나 됐다. 업무와 무관한 상급자나 의사로부터 지시를 받은 간호사도 19.1%였다. 이사·병원장·임원·고위간부가 집안일이나 개인 업무 등을 지시했다는 응답자는 6.5%, 거짓 서류·문서를 작성하게 하거나 진실을 은폐하는 등의 부정한 행동을 강요받았다는 응답자는 2.8%로 집계됐다.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장기자랑·체육·학술대회 참가를 강요받은 사례는 54.9%, 업무와 관련 없는 행사에서 단체로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춘 사례는 35%였다.

인권침해도 심각했다. 응답자의 31.7%가 "교육이나 수습기간을 이유로 무급으로 일했다"고 답했다. 16.3%는 개인 사물함을 검사하거나 휴대전화 반납, CCTV 감시 피해를 경험했다. 아파트단지나 지하철역에서 환자유치 홍보활동에 동원된 사례도 2.8%로 조사됐다.

쉴 권리는 제대로 보장받지 못했다. 2명 중 1명(53.3%)이 "환자가 적다는 이유로 근무시간이 일방적으로 변경되거나 임의로 반차 사용을 강요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휴일 특근을 강요받은 사례는 44%였다. 24.8%는 시간외수당 신청을 금지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실태조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진행됐다. 간호사 246명과 간호조무사 4명이 참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