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공노련, 박원순·이재명 후보와 정책협약 체결“두 후보 모두 최저임금 개악 반대 입장 밝혀”
   
▲ 공공노련
공공노련(위원장 박해철)이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각각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연맹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잇따라 정책협약식을 했다. 연맹은 “박원순 후보와 이재명 후보 모두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최저임금 개악안에 명백한 반대입장을 밝혔고 그간 서울시장과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공공부문과 노동 분야에서 뚜렷한 성과를 남겼다”며 “공약과 정책비전이 친노동·친공공 후보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박해철 위원장은 “최저임금법 개악으로 노동계 우려가 있었지만 박원순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개악 반대 입장을 밝혔기에 정책협약이 성사된 것”이라며 “시정과 도정에 반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맹은 정책협약에 △공공부문 노동개악 정책 즉각 폐기 △공공기관 좋은 일자리 확대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도입 △공공부문 계약시 생활임금 준수 △지역 특성에 맞춘 공공부문 노동존중 정책 공동개발 △지역사회 안전망 확충을 위한 공공성 확대 △지방정부와 공공기관 간 상생관계 구축 및 정책협의회 제도화를 담았다.

연맹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와도 정책협약을 추진할 예정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