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13:1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조선업 불황 5개 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생계안정·재취업·보완산업 육성 지원 … 한국지엠 폐쇄 군산 이어 5곳 추가
조선업 불황으로 지역 경제가 쪼그라든 울산 동구와 경남 거제, 통영·고성, 창원 진해구, 전남 영암·목포·해남 5개 지역에 정부 지원이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조선시황 회복 지연에 따른 근로자·소상공인·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5개 지역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5개 지역은 2016년 10월 정부가 발표한 '조선밀집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에 따라 긴급경영안정자금·조선업 구조개선 펀드·소상공인 융자 같은 지원을 받고 있다. 최근 울산과 전라남도는 지역경제가 회복되지 않아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며 산업위기지역 지정을 신청했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이들 지역은 종합적인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정부는 노동자와 실직자에 대한 생계안정과 재취업을 지원한다. 협력업체와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금융·세제 지원과 사업다각화를 추진한다.

지역 특색을 고려한 맞춤형 사업도 눈길을 끈다. 지능형 기계·해상풍력·수소차 등 대체·보완산업을 육성하고 기업 유치를 위한 세제·재정·입지 패키지 지원도 도입한다. 도로·철도·환경시설을 정비하는 지역 인프라 사업을 조기에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 여건을 갖춘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최대 2년까지 지정할 수 있다.

정부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방침으로 불거진 지역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군산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