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7:3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직접고용하라”공공연대노조 “자회사는 또 다른 용역업체일 뿐”
   
▲ 공공연대노조
한국도로공사가 자회사를 설립해 용역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을 고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노동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공공연대노조(위원장 이성일)는 29일 오전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회사는 근본적으로 또 다른 용역업체일 뿐”이라며 “도로공사는 자회사 설립 계획을 철회하고 용역 요금수납원을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용역 요금수납원 6천700명의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는 노·사·전문가 협의회는 올해 2월 처음 열렸다. 매달 실무자들과 접촉해 정규직 전환의 방향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성일 위원장은 “다음달 7일 노·사·전문가 협의회가 한 차례 더 열린다”며 “협의회가 구체적인 정규직 방향을 의결하기 전에 내부 논의과정이 담긴 회의 준비자료를 확인했는데 최종 사측 입장이 자회사 설립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요금수납원들이 자회사를 통해 고용될 경우 합리적인 인건비나 복리후생을 기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자회사를 설립하면 임원 고용비용까지 발생해 전체 비용이 직접고용보다 줄어든다고 보기도 힘들다”고 주장했다.

이정민 노조 기획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노동정책이 왜곡되고 있다”며 “최저임금도 산입범위 확대로 인상 효과가 사라지고 있는데, 정규직 전환도 자회사 설립으로 효과가 무력화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정민 실장은 “도로공사는 자회사 설립을 위해 노동계를 회유할 것이 아니라 공개적인 토론회를 개최해 요금수납원들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자회사는 용역 2018-05-30 14:12:06

    LH, 파견·용역근로자 총 1722명 정규직 전환 결정
    출처 : 데일리안 | 네이버 뉴스
    http://naver.me/IGWIYLao
    LH 도 자회사설립으로 다 결정한뒤 형식적으로 구성협의만 했는데 무슨 모범사례?
    타 공기업 비정규직들은 어떻게든 직접고용 되려고 하는데 노조 없는 비정규직의 설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