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한국지엠 사태 끝나지 않았다, 정부·여당이 해결하라"비정규직 3지회 상경투쟁 … 3천명 구조조정에 일자리 추가 감축 우려
   
▲ 양우람 기자
한국지엠 비정규 노동자들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고용안정 방안을 마련하고 불법파견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한국지엠 창원·부평·군산비정규직지회는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집권여당도 제너럴 모터스(GM)의 먹튀 행위와 무책임한 구조조정의 공범”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지난 2월13일 군산공장 폐쇄를 예고했다. 이후 희망퇴직과 하청업체 폐업으로 3천여명의 노동자가 공장 밖으로 내몰렸다. 산업은행과 지엠은 최근 한국지엠 정상화 방안에 합의했다. 고용안정과 관련한 내용은 없었다. 희망퇴직 잔류자의 전환배치와 교대제 전환·추가 인소싱 등으로 추가적인 구조조정이 이뤄질 가능성도 크다.

황호인 부평비정규직지회장은 “노동자와 민중을 위해 살만한 세상을 만들겠다던 문재인 정부가 기만적인 술수로 지엠에 면죄부를 준 것이 산업은행과의 합의”라며 “비정규직은 해고 대상이 아니라 법원의 불법파견 판결에 따라 정규직이 돼야 할 노동자”라고 말했다.

그는 “고용노동부는 자본과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하루빨리 불법파견 시정명령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렬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일자리 정부를 표방한 문재인 대통령이 있는 일자리라도 제대로 지키고 한국지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사용자를 압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정규 노동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한국지엠 불법파견 민주당이 해결하라” “부실경영·불법착취 경영진을 처벌하라”고 외쳤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