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0 월 14:0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노동부 추경으로 예산 4천103억원 확보정부 제출안보다 454억원 증액 … 일자리 대책 탄력받을 듯
청년일자리 창출과 고용위기지역 지원에 쓸 4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정부 일자리 대책이 탄력을 받게 됐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된 올해 노동부 소관 추경예산은 4천103억원으로 17개 사업에 투입된다. 정부 제출안(3천649억원)보다 454억원 증액됐다.

중소기업에 신규취업한 청년이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에는 예산 704억원을 추가로 편성했다. '3년형'을 신설하고 '2년형'을 증액하는 데 쓴다. 중소기업이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지원금을 주는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 예산은 본예산 1천930억원에서 1천487억원이 추가돼 3천417억원이 됐다. 이 밖에 △중소기업 청년인턴제(90억원) △청년센터 운영(89억원)△취업역량 강화 지원(866억원) △일터혁신 컨설팅 지원(38억원) △근로조건 개선 지원(21억원) △해외취업 지원(102억원) 등 일자리 사업에 예산이 편성됐다.

공장 폐쇄와 구조조정으로 일자리 대란이 예상되는 고용위기지역 지원과 올해 연말까지 지원기간이 연장된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원 예산도 늘어났다. 정부가 지정한 고용위기지역은 전북 군산과 경남 거제·통영·고성·창원 진해구, 울산 동구, 전남 영암군·목포시 등 8곳이다.

올해 6월 말 종료 예정이었던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기간이 올해 말까지 6개월 연장되면서 고용유지지원금은 336억원에서 177억원 증액됐다. 특별고용지원업종 퇴직자와 고용위기지역 실업자를 채용한 사업주에게 주는 고용촉진장려금 예산은 81억원이 늘어난 1천326억원이다. 조선업희망센터 4곳 운영과 조선업밀집지역 일자리사업 지원 같은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예산은 150억원 추가됐다. 고용위기지역·특별고용지원업종 실업자훈련 생계비 대부와 지역 노동자 생활안정자금 융자 예산은 각각 205억원과 50억원 증가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