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2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원가도 못 건지는 납품단가 요구했다" 롯데 갑질 논란피해자들 국회에서 추혜선 의원과 기자회견 … “공정거래위, 재벌 편 아닌지 의심”
“롯데의 잘못된 조직문화로 중소기업인들의 눈물이 하루도 마를 날이 없습니다.”

롯데 계열사에서 갑질을 당했다며 피해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정의당 중소상공인·자영업자위원회, 롯데갑질피해자연합회는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 계열사의 부당행위를 폭로했다.

롯데마트 육류 납품업체인 신화유통의 윤형철 대표도 증언자 중 한 명이다. 윤 대표는 롯데마트와 거래한 2012년 7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롯데마트에서 납품단가 후려치기를 비롯한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윤 대표는 “원가보다 싼 납품단가를 요구하고, 한 박스당 2천~5천원이면 전국 어디든 배송되는 물류비를 한 박스당 최대 3만6천원까지 부과하기도 했다”며 “롯데와의 거래로 109억원의 손실을 입고, 회사는 현재 법정관리 상태에 있다”고 토로했다.

과일 납품업체에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다. 롯데슈퍼에 2007년부터 2015년까지 과일을 납품했다는 성선청과(2014년 보성청과로 상호 변경)의 김정균 대표는 “롯데슈퍼도 빈번하게 원가보다 싼 납품단가를 요구했다”며 “적자로 2013년께 사업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롯데측이 아무런 상의 없이 수수료를 25%씩 차감해 간 사실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 대표와 롯데슈퍼는 애초 수수료 15% 가져가기로 계약했다.

김 대표는 “롯데슈퍼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25% 수수료’가 적힌 계약서를 법원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지만 계약서에는 간인과 자필 서명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보성청과는 올해 폐업했다. 김 대표는 피해액을 9억원대로 추산했다.

공정거래위나 법원에 해결을 호소해도 답답하긴 마찬가지인 상황이다. 윤 대표는 “지난해 공정거래위는 롯데에 과징금 500억원을 부과할 예정이었으나 전원위원회에서 이유도 알려주지 않고 재조사를 결정했다”며 “을의 희망인 공정거래위가 피해자 편인지 재벌 편인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추혜선 의원은 “롯데가 진정성 있는 사과와 개혁을 통해 협력업체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공정거래위는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엄정한 판단을 내리고 제도상 문제가 있다면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은 롯데갑질신고센터(1544-3182)를 열고 피해자들의 신고를 접수한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