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13:3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고령화·제조업 위기로 고용한파 계속3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10만명대 … 고용률 60.9%, 실업률 4.1%
고용한파가 꺾이지 않고 있다. 제조업 취업자 감소에 따라 취업자 증가가 3개월째 10만명대에 머물렀다.

16일 발표한 통계청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2만3천명 늘어난 2천686만8천명으로 조사됐다. 2월(10만4천명)과 3월(11만2천명)에 이어 지난달에도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명대에 그쳤다.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 연속 10만명대인 것은 국제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6개월 동안 10만명대이거나 그 미만을 기록했다. 해당 기간 외에는 통상 20만~40만명대 증가 폭을 보였다. 올해 1월 취업자 증가는 33만4천명이다.

고용률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0.1%포인트 떨어진 60.9%였다. 실업률은 4.1%로 전년 동월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고용한파 원인은 고령화에 따른 생산가능인구(15~64세) 감소와 제조업 위기가 꼽혔다.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 연속 취업자가 증가했던 제조업은 지난달 6만8천명 감소로 돌아섰다. 제조업 경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도매 및 소매업도 6만1천명 줄어들었다. 중국인 관광객 감소 등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과 교육서비스업에서 각각 2만8천명·10만6천명 감소했다. 반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4만4천명)과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8만1천명)에서 취업자가 늘어났다.

지난달 생산가능인구는 1년 전보다 6만6천명 감소했다. 통계청은 "인구 증가가 20만명대 중반으로 과거보다 줄었기 때문에 취업자 증가가 30만명대로 증가하는 것은 인구 구조상 어렵다"며 "그럼에도 3개월 연속 10만명대 취업자 증가가 좋은 현상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