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19 수 16:1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의사 대신 수술환자 상담·처방하는 PA간호사] 의사인력 부족해 무면허 의료행위 내몰려보건의료노조, 의사인력 확충 반대하는 의협에 맞짱토론 제안
"저는 간호사입니다. 그런데 의사 대신 의무기록을 작성하고 의사 대신 환자들을 상담하고 수술동의서를 받습니다. 모두 불법입니다. 의료법에서 의사가 반드시 하도록 명시한 의료행위를 왜 간호사가 해야 하나요?"

서울의 한 공공병원에서 PA(Physician Assistant·진료보조) 간호사로 4년간 일한 ㄱ씨의 말이다. ㄱ씨처럼 의사업무를 떠맡은 PA간호사는 전국에 1만명 정도로 추산된다. 교육부가 지난해 9월 국회에 제출한 '국립대병원 PA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에 3천230명의 PA간호사가 일한다. 서울대병원만 1천명이 넘는다. 문제는 PA간호사가 하는 업무가 대부분 불법시술에 해당한다는 점이다.

15일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수술실 PA간호사들은 의사 대신 수술환자 상담을 하고 수술스케줄을 관리한다. 환부를 봉합하거나 수술까지 한다. 의사가 구두로 처방하면 PA간호사들이 의사 아이디로 접속해 처방을 입력하고 의무기록을 작성하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의사를 대신해 간호사가 사망진단서를 쓰는 경우도 있다. 대학병원에서는 전공의 대신 의학연구에 참여해 연구보조 업무를 하고 임상시험 연구 샘플링이나 서류작성 업무를 도맡는다. 노조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국 54개 병원 간호사 7천7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내용이다.

노조는 "간호사가 의사 고유업무를 대행하면서 법적 책임소재가 불분명해지고 숙련간호사가 PA간호사로 병동을 빠져나가면서 간호인력 부족 문제가 되풀이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우려했다.

나영명 노조 기획실장은 "의사인력 부족으로 인한 진료공백을 PA간호사가 땜질함으로써 무면허 불법 의료행위가 횡행하고 간호서비스 질이 떨어지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의사협회는 의사인력 확충을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보건복지부와 의사협회에 PA간호사 문제 해결을 위한 맞짱토론을 제안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정재훈 2018-06-17 19:41:28

    의대생들이 외과계통의 수술이 어려운 관계로 기피를하는 것을 보았을 때
    수술실간호사를 뽑은 이유도 바로 이와 같은 이유일테니 이양 교육시킬 거 확실하게 교육시켜서
    외과의사로 만드는게 낫지 않을까 싶다
    물론 그 중에서 정말 실력있고 관심이 있는자로 해서말이다 간호사면 간호사 의사면 의사 확실히 구분 지을 때다   삭제

    • 정재훈 2018-06-02 17:44:13

      의사 몸값은 비싸니 돈주기 싫고

      간호사 몸값은 의사에 비해 저렴하니 막부려먹고 싶은 거겠지

      하지만 환자의 생명을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생명은 이 세상에서 가장 존귀한 것이거늘 그렇게 편법을 쓰다니 !!
      수술실간호사들 중 실력이 출중한 사람에게 의사면허를 발급해주던지 아니면 의학대학원에 진학지원을 해줘서 합법적으로 의사면허를 취득하게 하라

      그러기 싫다면 불법적인 수술간호사를 없애고 의사를 등용하던지
      허나 전세계적으로 의사 간호사 수가 턱없이 모자란 이 시국에 위와 같이 수술실간호사에게 의사면허를 주는게 낫지 않을까 판단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