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7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국토정보공사 향후 3년간 성추행 재발방지 이행 보고하라”인권위 직권조사 결과 발표, 재발방지대책 마련 권고 … 2015년 성추행 가해자 검찰 고발
국가인권위원회가 직장내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한국국토정보공사(LX)에 "재발방지대책을 세우고 앞으로 3년간 이행 여부를 보고하라고 권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인권위가 지난해 11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의뢰를 계기로 국토정보공사에 대한 직권조사를 한 뒤 내린 결론이다.

인권위에 따르면 국토정보공사는 2015년과 2017년 간부들에 의한 여직원 성추행과 실습 여대생 성추행 사실이 드러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인권위는 “전반적인 성희롱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지난해 12월 공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다”며 “전형적인 남성 중심 공기업 특유의 조직문화에서 회식자리 등 일상적인 성희롱이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본인피해 경험률과 타인피해 인지율을 종합한 성희롱 경험률을 보면 “회식에서 술을 따르거나 옆에 앉도록 강요하는 행위”(9.0%)가 가장 높았다. “외모에 대한 성적 비유나 평가”(8.2%)와 “음담패설 및 성적 농담(전화·문자·SNS 포함)”(6.2%)이 뒤를 따랐다.

고용형태별 성희롱 경험률의 경우 정규직은 본인피해 경험률이 3.7%, 타인피해 인지율이 16.2%였다. 비정규직은 본인피해 경험률 9.5%, 타인피해 인지율 16.4%로 정규직보다 높았다. 인턴은 본인피해 경험률 24.2%, 타인피해 인지율 24.7%로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었다.

성희롱 행위자(가해자) 성별은 남성이 83.3%로 압도적이었다. 직접피해 남성의 경우 남성으로부터 성희롱 피해경험이 있다는 응답도 87.2%로 높았다. 피해자는 ‘행위자의 하급자’인 경우가 59.0%였다. 남성에 의한 여성 성희롱은 물론이고 남성 상급자들의 남성 하급자들에 대한 성희롱이 적지 않다는 뜻이다.

인권위는 △조직문화 개선·양성평등 문화 조성 △성희롱·성폭력 피해 예방시스템 마련 등 5개 분야 18개 세부 권고사항을 이행하고, 앞으로 3년간 연 2회씩 인권위에 이행 여부를 정기적으로 통지하라고 권고했다. 인권위는 2015년 성추행 사건 가해자를 검찰에 고발하고, 성희롱 사건으로 징계처분된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권교육을 하라고 주문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