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3:04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여야 드루킹 특검·추경 18일 본회의 처리 합의14일 진통 끝 국회 정상화 … 지방선거 출마 의원 사직서 처리
   
▲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4일 국회 본회의장 입구 앞에서 지방선거 출마에 따른 의원직 사직안 처리만을 위한 본회의를 막겠다며 농성하고 있다.<정기훈 기자>
여야가 18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드루킹 특검과 추가경정예산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합의하면서 국회가 정상화됐다.

여야 4개 교섭단체는 14일 오후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이어 국회 본회의를 열어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들의 사직서를 처리했다.

사직서가 처리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충남 천안병)·박남춘(인천 남동갑)·김경수(경남 김해을)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철우(경북 김천) 의원이다. 자칫 내년 4월까지 못할 뻔했던 지방선거 출마 의원 소속 지역구 보궐선거는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다.

4개 교섭단체는 이날 협상과 결렬을 거듭한 끝에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고 본회의를 여는 데 성공했다. 4개 정당은 오전과 오후 각각 원대대표 협상과 원내수석부대표 협상을 잇따라 열어 의원 사직서 처리와 드루킹 특검 방안을 협의했다. 본회의를 열어 사직서를 먼저 처리하자는 더불어민주당과 드루킹 특검법안을 함께 처리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입장이 충돌하면서 진통을 겪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오전부터 본회의장 입구에서 본회의 개최 반대 연좌농성을 했다. 바른미래당도 회의 불참을 예고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본회의를 예고했던 오후 5시까지 최종 입장을 정리하지 못한 민주평화당은 오후 6시께 본회의 참가의사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정의당·민중당·무소속 의원들의 표결로 국회의원 사직서가 처리되는 듯했다.

그러던 중 오후 협상을 이어가던 여야가 특검과 추경 18일 본회의 동시 처리에 합의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뒤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 안건을 통과시켰다. 여야는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 대한변호사협의회가 추천한 4명 중 2명을 야당이 선택하고, 대통령이 최종 한 명을 특검으로 임명하는 방안에 의견을 접근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