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1 화 17:1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기자회견 일방 취소 논란비정규직 피케팅 하자 "임직원 안전 위협" 주장 … "고용불안 목소리 전달하려 했을 뿐"
산업은행에서 7억5천만달러(8천억원) 자금지원을 약속받은 한국지엠이 비정규 노동자들이 참관을 요구한다는 이유로 경영정상화 기자간담회를 취소했다. 노동자들은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비정규직의 목소리를 끝내 외면했다"며 반발했다.

한국지엠은 14일 오전 인천시 한국지엠 부평공장 홍보관 대강당에서 경영정상화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려다 비정규 노동자들이 기자회견 참관을 요구하자 이를 취소했다. 금속노조 인천지부 한국지엠부평비정규직지회는 이날 오전 홍보관 앞에서 비정규직 고용보장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한국지엠 경영위기로 인해 비정규직이 고용불안 직격탄을 맞았다"며 "경영진은 불법파견 문제와 비정규직 고용위기 관련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지엠은 이날 배리 엥글 제너럴 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흑자전환·신차출시 계획 등 경영정상화 계획을 설명할 예정이었다. 결의대회를 마친 지회 조합원 10여명이 고용보장을 요구하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기자회견을 참관하겠다고 밝히자 회견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차량 기증 캠페인 행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엥글 사장은 "쉐보레 브랜드가 한국 시장에서 긴 여정의 터널을 지나 새로운 각오로 다시 출발하게 돼 기쁘다"며 "한국시장에서 가장 사랑받고 신뢰받는 브랜드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회 관계자는 "고용보장·생존권을 지켜 달라 말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을 찾았고 회사가 반발해서 발언은 하지 않고 참관만 하겠다고 약속했는데도 회견을 취소했다"며 "한국지엠 경영진은 10여명의 비정규 노동자들을 자기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조직폭력배로 취급했다"고 비판했다.

한국지엠은 "임직원들의 안전 문제가 담보되지 않는 상황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