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문재인 정부 1년, 촛불민중의 봄은 오지 않았다"민중총궐기투쟁본부 단체들 '민중공동행동' 다시 뭉쳐
   
▲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50여개 노동·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이 10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민중공동행동 출범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박근혜 정권 퇴진 도화선이 된 단체들이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을 맞아 또 다른 공동투쟁기구를 구성했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새 정부가 제대로 된 사회개혁을 미루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노총·한국진보연대를 비롯한 5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취임 1년에도 촛불민중의 봄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50여개 단체는 민중총궐기투쟁본부에서 활동했다. 투쟁본부는 2015년 11월14일 13만명이 참여한 민중총궐기대회를 조직했다. 이날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이 사망하면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국민 목소리가 들끓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이 드러나면서 2016년 연말 촛불항쟁으로 이어졌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이날부터 ‘민중공동행동’으로 활동한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촛불로 박근혜 정권을 끌어내렸고, 촛불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정부가 생긴 지 1년이 됐다”며 “사회 대개혁이 지지부진해 촛불의 결과를 행동으로 만들기 위해 민중공동행동이 출범했다”고 말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는 “촛불항쟁 주역이었던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과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아직 감옥에 있고, 농민과 도시빈민이 정부 정책에서 소외당하는 모습을 볼 때 민중의 봄은 멀기만 하다”며 “문재인 정부 탄생 1년에도 적폐청산이 이뤄지지 않고 노동존중 사회로의 길이 멀어 다시 행동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중공동행동은 △집회·시위 자유 확대 △양심수 전원 석방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재벌 체제 타파 △모든 노동자 노조할 권리 보장 △쌀 수입 중단 △사드 철거운동에 나선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