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6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한국·미국 노동자가 한반도 평화정착 앞장서겠다"민주노총·미국 전쟁반대노조협의회, 한미 정부에 "사드 철회" 요구
한국과 미국 노동자들이 4·27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정착에 앞장서겠다"고 입을 모았다.

민주노총 통일위원회와 미국 전쟁반대노조협의회(U.S. Labor Against the War)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 당국에 사드 운용과 부지 건설 즉각 중단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쟁반대노조협의회는 2003년 미국의 이라크전쟁을 계기로 결성된 노조·노동단체 네트워크다. 노동운동 내에서 평화와 미국 대외정책의 탈 군사화를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변희영 공공운수노조 통일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 노동자·민중 스스로 미래를 결정할 수 있는 길이 열렸고, 한미 양국의 노동자와 평화애호 시민들이 함께 동아시아 지역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개입 근절을 위해 공동투쟁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 노동자들은 중동과 서아프리카·아시아 지역에서 폭력적으로 개입하고 국방 예산을 확대하고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트럼프 정부에 맞선 미국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이 투쟁을 강화하는 것이 바로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를 앞당기는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아론 고간스 전쟁반대노조협의회 활동가는 "미국의 군사적 외교정책은 한국과 미국 가릴 것 없이 노동자 모두에게 피해를 입혔다"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의미 있는 조치를 약속했고 실행에 나서고 있으니 이제 한미동맹 차원에서도 상응하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소성리 사드 운용과 부지건설 즉각 중단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지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국 선제공격을 비롯한 대북 적대정책 철회를 요구했다.

두 단체는 "우리는 평화와 통일을 이루는 과정에서의 남북 노동자의 주동적인 역할을 지지하고 동아시아 내 군사 경쟁에 맞선 한미 노동자의 공동 활동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