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5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삼성 직업병 문제 해결하겠다던 대통령, 어디 갔나요?"노동·시민·사회단체, 삼성 작업환경측정보고서 공개 막은 산자부·국민권익위 규탄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삼성 직업병 문제를 해결하겠다던 대선후보 시절 약속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정부 기관의 최근 행보가 대통령 약속을 비껴가고 있다는 비판이다.

민주노총을 비롯한 28개 노동·시민·사회단체는 2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 유해화학물질 보고서 공개 저지활동에 정부가 동조하는 것은 국민 안전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중순 삼성반도체 공장 작업환경측정결과보고서에 국가 핵심기술이 포함돼 있다고 결정했다.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지난달 3일 삼성디스플레이가 제기한 탕정공장 작업환경측정측정결과보고서 정보공개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수원지법은 지난달 19일 삼성전자가 신청한 보고서 공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 생명안전 정책 국민과의 약속식’에 참석해 “삼성 직업병 때문에 피해 입은 분들 부모님들도 오셨는데 정권교체가 되면 정부가 나서서 챙기고, 특히 삼성과 반올림 간 대화 자체가 잘되지 않고 있는데 꼭 대화가 될 수 있도록 그렇게 저희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잇단 삼성의 작업환경측정결과보고서 공개방해 활동에 대한 정부 기관과 법원의 후속 조처는 과연 이들이 국민을 위한 기관인지 삼성공화국 기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에 했던 삼성전자 직업병 문제 해결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청와대에 의견서를, 산자부에 항의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항의서를 통해 “귀부의 결정은 삼성직업병 피해자는 물론 산업현장에서 병들거나 다친 국민에게 다시금 '국가에 대한 신뢰와 존재 이유'에 의문을 갖게 하는 역사적 사건이 됐다"며 "산업현장에서 희생되는 국민에 대해 귀부의 깊은 성찰과 생명안전 중심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ㅇㅇ 2018-05-03 12:00:27

    공개안하면 그게 자동으로 공약파기에요? 하여간 말은쉽지   삭제

    • ㅇㅇ 2018-05-03 11:59:31

      실제로 국가핵심기술이 포함되어있으면 그걸 어떻게 공개합니까? 반도체 돌아가신분들은 억울하겠지만 그건 공개안하는방법으로 다른방안찾아서 그거대로 해결해야하는거고 핵심기술 해외에 다 유출해서 반도체 산업망치고 청년실업 몇백만 만들어서 앞으로도 평생 자살공화국 만들어요? 단체들의 노동자 위하는게 진심이긴 하겠지만 행정이 아닌 시민단체로서 말하는건 쉽죠 그리고 산자부가 하는건데 여기서 대통령 비난이 왜 나옵니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