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6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서울시 업종별협의회 필요”서울시 올해부터 4급 이상 간부 대상 노동교육 … 대상자 2만4천4명으로 지난해보다 7.5배 증가
▲ 서울시
“서울시에서 사회적 대화기구가 잘돼서 중앙정부보다 한 발 앞서가는 사회적 대화를 했으면 합니다. 서울시가 선도할 수 있는 업종별협의회도 필요합니다.”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다목적실에서 열린 ‘4급 이상 관리자 노동아카데미’에서 ‘격차해소와 사회적 대화’를 주제로 강연했다. 문 위원장은 “서울은 금융산업이 발달해 있는 만큼 서울에서 금융 노사가 선도해 업종별협의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여기에 더해 하나둘 다양한 업종별협의회를 만들면 서울이 중앙정부보다 사회적 대화를 앞서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최저임금 1만원도 서울이 중앙정부보다 한 발 앞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저임금 1만원 시대가 오면 5~10년 전망을 갖고 임금격차를 줄이는 임금설계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노동행정의 지방정부 이관에 대해서는 긍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문 위원장은 “지방정부의 사회적 대화와 노동행정을 어떻게 해야 할지 심층토론이 필요하다”며 “고용노동부의 많은 권한을 지방정부로 가져와 현장을 잘 아는 공무원이 노동행정을 담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4급 이상 간부 205명 전원을 대상으로 노동교육을 했다. 서울시는 기존 5급 이하 직원 대상 노동교육을 올해부터 서울시장을 포함한 4급 이상으로 확대했다. 25개 자치구와 민간위탁기관도 포함된다. 교육 대상자는 올해 2만4천4명으로 지난해 3천200명에 비해 7.5배 확대된다.

서울시는 이날 교육을 시작으로 올해 62회에 걸쳐 노동교육을 한다. 올해는 노동정책 전문가·노동계 인사·공인노무사 등 16명으로 ‘전문강사 인력풀’을 구성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노동존중 특별시라는 정책방향 아래 비정규직 정규직화·생활임금제·노동이사제를 전국 최초로 도입하며 공공행정에서 노동존중 문화 확산을 선도해 왔다”며 “정책 결정자인 간부 누구나 노동인지적 관점을 갖고 노동존중 철학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교육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