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거점형 공동직장어린이집 노원구·시흥시·부평구에 설립올해 159억원 투자 … 거점형 직장어린이집 지원 TF 구성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위한 거점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이 서울 노원구와 경기도 시흥시, 인천 부평구에 지어진다.

고용노동부는 26일 "정부와 자치단체가 중소기업 밀집지역 인근에 설립·운영하는 거점형 어린이집 시범사업자로 노원구·시흥시·부평구 등 3개 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3곳의 총 사업비는 159억원이다. 노동부와 지자체가 127억원과 32억원을 매칭해 부지 매입·건설·리모델링에 투자한다.

노동부는 기업이 주도하는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설립을 지원해 왔지만, 사업 추진에 따른 행정 부담과 장소 부족 등의 이유로 중소기업들이 참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올해부터 정부와 지자체가 직접 거점형 어린이집 설립을 추진하기로 하고, 권역별 합동설명회·현장방문·컨설팅을 하면서 지자체 참여를 유도했다. 노동부는 거점형 어린이집 시범사업 공모에 참여한 5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전심사와 서류·현장실사, 선정위원회를 거쳐 최종 3곳을 선정했다.

노동부는 내년부터 거점형 어린이집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근로복지공단과 '거점형 직장어린이집 지원 TF'를 구성했고, 육아정책연구소와 함께 거점형 어린이집 후보지역 선정을 위한 실태조사를 하고 있다.

김영주 장관은 "초저출산 문제와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 영세 중소기업 노동자의 보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공동직장어린이집 확대가 절실하다"며 "기업이 주도하는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지원과 함께 거점형 어린이집 확산을 확대하는 등 투트랙으로 중소기업 비정규 노동자 보육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