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1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울산노동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노동부 고발고용안정기금 5억원 목적 외 사용 의혹 … "유배교육으로 노동자 모욕하고 퇴직 강요"
울산지역 노동단체가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를 고용노동부에 고발했다.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는 26일 오후 울산 옥동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울산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가 정부 기금을 받아 불법적인 퇴직강요에 쓰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노동부에서 고용안정기금 5억원을 받아 지난해 9월부터 생산직 노동자 직무교육을 하고 있다. 고용보험법은 고용보험기금을 고용안정과 직업능력개발 사업에 쓰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해당 교육이 노동자 괴롭히기와 퇴출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는 게 울산본부 지적이다.

울산본부에 따르면 전체 교육대상자 중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파업에 참가한 조합원 비율이 90%에 육박한다. 교육도 울산에서 50킬로미터 떨어진 경주의 산속에서 진행되고 있다. 노동계는 △생산직에게 물리학·회계를 가르치고 △2주에 한 번 시험을 쳐서 떨어지면 강제휴업을 시키고 △참가자들에게 희망퇴직 권유 문자를 발송하는 등 내용과 방식이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회사 행위가 노조활동을 이유로 직원들에게 불이익을 가하는 부당노동행위라는 비판이다. 울산본부는 "현대중공업이 회사 내에서 공공연하게 언급되는 '유배교육'으로 대상자들에게 인간적인 모욕감을 주고 있다"며 "대상자 선정과 교육 내용, 사후조치 과정을 보면 회사가 교육을 앞세워 희망퇴직을 강요하고 노조활동을 탄압하기 위해 파업 참여 조합원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대중공업은 이와 관련해 “노조 활동과 교육은 무관하며, 교육 과목을 이해하면 직무역량에 도움이 된다"고 해명했다.

울산본부는 이날 고발을 한 뒤 금속노조와 함께 울산 전하동 현대중공업 앞에서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초 "희망퇴직 방식으로 2천400여명의 인력을 줄이겠다"고 예고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귀노진 2018-04-29 23:09:26
  • 노동자 2018-04-29 15:25:58

    아주 문닫고 싶어서 작정을 했구나...귀족노조들이...그럼, 거꾸로 대안을 제시 해봐라..그런것도 못하면서 말이 많냐? 노조가 싫으면 열심히 공부해서 임원자리에 앉지 왜 인생 늦게 와서 생때냐..당신들 때문에 회사가 문닫으면 나라경제, 성실한 근로자들 피해는 누가 질건데...좀 책임감 있는 행동을 해라...그리고 구조조정은 적법한 행위다.
    퇴직금 챙겨줄때 얼른 받아갔고 나와서 그동안 벌은돈으로 먹고 살아도 많이 남잖어..귀족노조니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