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2 월 12: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삼성중공업 하청노동자들 이재용 부회장 집 앞 농성32억원 설 상여금 미지급 해결 촉구 … 협력업체 동의서 강제 징구·담합 의혹 제기
삼성중공업 사내하청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대규모 임금체불 해결을 요구하며 상경투쟁을 한다.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와 삼성중공업일반노조는 23일 오전 경남 거제 고현동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부터 서울 한남동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집 입구 삼성리움미술관 앞에서 노숙농성을 한다”고 밝혔다.

올해 초 삼성중공업 사내하청업체들이 기존에 주던 설 상여금을 일제히 미지급했다. 부산지방고용노동청 통영지청이 삼성중공업 하청업체 92곳을 실태조사한 결과 55곳이 설 상여금을 미지급했거나 지급을 유예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금체불로 3천188명이 피해를 봤다. 체불액은 32억2천654만원이다.

하청업체들은 상여금을 미지급하며 ‘반납 동의서’나 ‘지급유예 동의서’를 강제로 받았다. 이날 노조와 지회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반장이 작업자 동의 없이 그냥 사인함” “소장이 일일이 찾아다니면서 사인을 강요해 해 줄 수밖에 없었다” “반장이 쑤셔 대며 사인 안 한다고 난리다. 20년 조선밥 먹은 저도 피눈물이 난다”는 노동자들의 하소연이 가득했다.

노조와 지회는 협력업체들이 일시에 미지급 결정을 내렸다는 점에서 사전 모의나 담합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노조는 고용노동부에 "동의서를 받는 과정에서 강압과 담합이 있었는지 조사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노동부는 강압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에 해당 노동자들의 실명과 연락처를 적게 해서 반발을 샀다.

노조와 지회는 “상여금 체불은 삼성중공업이 막으려고 했으면 막을 수 있었고, 지금도 삼성중공업이 나서면 금방 해결될 일”이라며 “이재용 부회장에게 하루빨리 체불임금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