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7 일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최민희 '조선일보반대 시민연대' 대변인"노동자가 나서면 조선일보 타격 가능하다"
민주노총이 조선일보 구독중지 운동에 뛰어들면서 함께 주목받고 있는 '조선일보반대 시민연대'의 최민희 대변인(41·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사무총장)을 만나봤다. 그는 "더이상 외롭지 않게 언론개혁운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표현했다.

- 민주노총의 조선일보 구독중지 운동을 어떻게 보나?

= 솔직히 감개무량하다. 민언연이 84년 창립된 후 17년간 조선언론개혁운동을 벌여왔지만 전 사회적으로 폭을 넓혀오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는 노동자 중심의 사고를 넘어 언론개혁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것은 노동계가 폭넓은 사회운동에 나섰다는 신호탄이라고 볼 수 있다.

전 조직적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기 때문에 파급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국적으로 막연히 벌이는 것보다 울산, 창원, 인천 등 노동자 밀집지역을 선정해 집중적 '불매운동'을 벌이는 것이 직접적 타격을 입힐 수 있을 것이다. 이번 민주노총의 투쟁은 언론계 지각변동도 가능한 대사건이 될만하다.

- 향후 연대 계획은?

= 민주노총과는 그동안 언론개혁운동 차원에서 내용적으로 결합해왔으며 향후 민주노총이 추진하는 조선일보 불매운동에 구체적인 연대에 나설 계획이다.

연윤정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