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13:3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최저임금 도둑질한 회사에서 월급 되찾겠다”금속노조 주말 '최저임금 개악 저지·비정규직 철폐' 대행진
최저임금이 인상됐다는 이유로 상여금을 삭감당한 대기업 하청노동자들이 모여 “우리 회사가 꼼수를 부려 최저임금을 도둑질했다”며 “촛불을 들어 부패한 권력을 바꿨듯이 싸워서 빼앗긴 월급을 되찾겠다”고 선언했다.

금속노조와 빼앗아 간 최저임금 돌려놔 대행진 준비위원회는 지난 21일 오후 서울 대학로에서 최저임금 개악 저지·비정규직 철폐 대행진을 열고 “임금인상을 피하려고 상여금과 수당을 빼앗는 나쁜 기업의 불법행위에 정부가 눈감고 있다”며 “국회가 최저임금법마저 개악하려 한다”고 반발했다.

올해 최저임금은 7천530원으로 지난해보다 16.4% 인상됐다. 그런데 일부 기업들이 급여를 인상하지 않기 위해 상여금을 기본급에 포함하는 꼼수를 썼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임금인상 효과를 받지 못하게 된 노동자들은 거리로 나섰다.

비정규 노동자 1천여명은 대학로에서 종각까지 행진하며 4대 요구를 시민들에게 알렸다. 네 가지 요구는 상여금과 수당을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하는 최저임금법 개악 저지와 정규직 사용원칙 확립, 원청의 사용자 책임 강화, 비정규직 확산 방지다.

조선소 하청노동자와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자, 대학 청소노동자, 현대제철 비정규 노동자가 비정규직 현실을 증언했다. 이들은 “비정규 노동자들은 쓰다 버리는 일회용품이 아니다”며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기간제법)과 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파견법)을 폐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인상된 최저임금을 도둑맞은 조선소 하청노동자의 현실을 알렸다. 이후 청와대까지 행진해 정부와 산업은행에 대우조선해양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서명지 3천464장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