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수 13:04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교조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사 징계 철회” 요구
▲ 전교조
전교조가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한 교사 징계를 철회하고 전임자를 인정하라고 대구시교육청에 촉구했다. 노조 17개 시·도 지부장과 중앙집행위원, 대구지부 집행부는 10일 오후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지부는 올해 2월12일 대구시교육청으로부터 노조전임자 휴직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공문을 받았다. 노조는 2월1일 전임자로 활동할 33명의 휴직신청서를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에 냈다. 서울시교육청을 포함한 10개 시·도교육청이 신청을 허가했다. 반면 대구시교육청을 포함한 6개 시·도교육청은 휴직을 허가하지 않았다.

대구시교육청은 특히 2015년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을 한 지부 간부 2명을 이듬해 징계(견책)했다.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사 130여명에게는 행정처분을 내렸다.

지부는 “전국 10개 시·도 교육청이 전임 휴직을 인정했음에도 대구시교육감은 여전히 촛불혁명 이전 적폐 시대에 머물고 있다”며 “징계 철회를 비롯한 부당행정을 뒤늦게라도 바로잡으라는 지부 요구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라는 이유를 들며 시간만 끌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부는 “대구 땅을 적폐세력 본거지로 남겨 둘 수 없다”며 “대구교육 정상화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대구 시민사회와 교육주체들과 손잡고 투쟁하겠다”고 예고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 뒤 우동기 대구시교육감을 만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대구지부는 2월27일부터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