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일하다 죽은 동료 추모까지 못하게 막다니"
- 지난달 31일 오후 이마트 구로점에서 일하던 노동자 권아무개(47)씨가 가슴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진 뒤 숨졌는데요. 마트노동자들이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마련한 추모식을 이마트측이 막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4일 마트산업노조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3일 오후 이마트 구로점 앞에서 추모식을 열었는데요. 이마트 구로점 노동자들과 마트산업 노동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 추모식 참가자들은 오후 8시께 문화제를 마치고 고인이 일했던 계산대에 헌화를 하려고 이동했는데요. 회사 보안요원과 경찰이 이들을 막았다고 합니다. 회사가 시설보호를 요청한 거죠.

- 추모식에는 지난달 28일 경기도 남양주 이마트 다산점에서 무빙워크를 수리하다 숨진 이아무개(21)씨 부모님도 참석했는데요. 이마트는 이들의 헌화마저 거부했다고 합니다.

- 회사 관계자는 "영업에 방해되니까 폐점 이후 모여서 추모하라"고 요구했다네요. 죽은 동료를 위해 국화 한 송이 놓는 게 그렇게 영업에 방해되는 일인지 의아합니다.

노동·시민단체, 공정거래위에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 요구

- 민변 민생경제위원회와 금속노조·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가 4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범위 개정 촉구 의견서’를 제출했습니다.

-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7월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통해 “2018년까지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 적용대상 확대와 사익편취 행위 상시감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공정거래위는 지난해 공정 시장경제질서 확립을 위한 5대 핵심과제 중 하나로 ‘대기업집단의 경제적 남용 방지’를 선정했습니다.

- 문제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인데요.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법 적용대상인 특수관계인 지분율 제한한도가 상장법인 30%·비상장법인 20%입니다. 총수일가 지분이나 내부거래 규모가 큰 상장법인에 대한 규제가 상대적으로 낮게 돼 있습니다.

- 노동·시민단체는 “일부 대기업집단이 마치 특수관계인 지분율 30% 이하 기업에 대해서는 일감 몰아주기가 허용되는 것처럼 법을 악용하고 있다”며 “총수일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받는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 계열사 기준을 상장·비상장법인 구분 없이 최소 20% 이상으로 강화하도록 공정거래법 시행령을 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검찰, 박문서 전 국제성모병원 부원장 비리 의혹 수사

- 검찰이 박문서 전 국제성모병원 부원장(전 신부)의 횡령·배임 의혹 수사에 착수했는데요.

- 4일 인천지검은 횡령·배임 의혹으로 박문서 전 부원장과 당시 기획조정실장·기획예산실장 등 국제성모병원 전직 간부 3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박 전 부원장은 자신의 이름 이니셜을 딴 개인회사를 만들어 병원측과의 부당한 내부거래를 통해 돈을 챙겼다는 의혹과 병원에서 부당노동행위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 천주교 인천교구 산하 의료법인 인천가톨릭의료원은 지난달 박 전 부원장 등 3명에 대한 수사를 인천지검에 의뢰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