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4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쌍용차 해고자·가족 회복 위한 연구사업 추진와락·김승섭 교수팀 “해고자·복직자 건강상태 변화 관찰”
2009년 쌍용자동차에서 해고된 노동자와 그 가족의 심리치유·회복을 위한 연구사업이 진행된다.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심리치유센터 ‘와락’과 김승섭 고려대 교수(보건정책관리학부) 연구팀은 4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해고, 국가폭력, 그리고 노동자의 몸’을 주제로 연구를 한다고 밝혔다. 연구는 인권위 지원사업으로 이뤄진다. 이들은 쌍용차 해고자·복직자 건강상태를 살필 예정이다. 복직이 미치는 영향도 들여다본다. 연구팀은 “2015년 연구 당시에는 해고자였지만 그 뒤 복직한 노동자들과 2015년 이후에도 복직하지 못한 노동자들의 건강상태 변화를 추적·관찰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2009년 파업 당시 경찰의 과잉·폭력진압과 파업 참가자 DNA 채취를 비롯한 인권침해 행위, 회사의 손해배상·가압류 문제 등이 해고자들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연구과제 중 하나로 제시했다.

2009년 김 교수 연구팀은 파업에 참여한 노동자 208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다. 설문조사에 응한 노동자의 50.5%(105명)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전 군인보다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비중이 높다. 당시 연구팀과 같은 측정방법으로 조사한 미국 연구에서 걸프전 참전 군인의 22%, 이라크군에 포로로 잡힌 군인의 48%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었다.

연구팀은 “이번 사업은 정리해고와 국가폭력을 경험하고 10년의 시간 동안 고통을 겪은 해고자와 그 가족의 삶과 건강을 회복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