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8 수 15:1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남북정상회담 4월27일 판문점 남측지역서 개최남북고위급회담서 3개항 합의 … 청와대 “한반도 평화 정착에 마음 모아 달라”
‘2018 남북정상회담’이 다음달 27일 판문점에서 개최된다.

남북은 29일 오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3개항의 합의가 담긴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이날 합의에 따르면 남북은 남북정상회담을 다음달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의전·경호·보도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다음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한다. 통신 실무회담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한다. 남북은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정상회담은 2000년 6월(김대중 대통령-김정일 국방위원장)과 2007년 10월(노무현 대통령-김정일 위원장)에 이어 세 번째 열리는 것이다. 정부는 올해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명칭에 3차 정상회담 대신 ‘2018 남북정상회담’으로 정했다.

고위급회담에는 남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김명일 조평통 부장이 나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날짜가 확정된 만큼 주어진 기간 동안 준비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획기적인 전기가 되도록 온 국민이 마음을 하나로 모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정치권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에서 “분단 이후 북쪽 정상이 남한 땅을 밟는 첫 번째 역사가 될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매우 중요한 회담이라는 점에서 야당은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한반도 비핵화·남북관계 전면회복과 정상화가 주요 의제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고, 정의당은 “한반도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안착시킬 수 있는 기회가 한층 더 가까워졌다”고 논평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정상회담은 어설픈 남북화해·남북교류가 아닌 오로지 북핵폐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핵폐기라는 대원칙을 유지해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