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2 월 12:45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서울시 ‘2018년 장애인복지관 개선계획’ 발표“장애인복지관 강점 살리면서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초점”
서울시가 장애인복지관의 강점을 살리면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서비스와 소통체계를 높이는 내용의 ‘2018년 장애인복지관 개선계획’을 내놓았다.

서울시는 “그동안 장애인복지관은 장애인 상담·재활·재가복지서비스·권익옹호 등 통합지원 전달체계 치료와 기능향상을 위한 재활중심 서비스를 펼쳤다”며 “최근 장애인 인권·사회인식 개선 필요성을 강조하는 당사자 욕구 충족과 원활한 사회화가 과제로 떠오르면서 장애인복지관 재활서비스 등 그 이상의 복지를 추구하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장애인복지관은 48곳이다. 장애유형별로는 종합 30곳·시각 5곳·청각 3곳·지체뇌병변 5곳·발달 5곳, 운영주체별로는 시립 9곳·구립 16곳·법인 23곳이다.

서울시는 개선계획에 따라 장애인복지관의 전문성과 책임성을 강화한다. 올해 7월부터 1회 이상 재계약한 시설은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재위탁해 수탁법인이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책임감과 전문성을 살리도록 운영한다.

성인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위한 낮 활동 시범사업(챌린지2)도 눈길을 끈다. 서울시는 “기존 복지시설에서 이용을 거부당한 성인 발달장애인의 낮 활동을 지원해 집 밖 다른 사람들과 호흡하는 사회적응을 도울 것”이라며 “올해 10개 장애인복지관에서 40명의 최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하고 내년에 사업확대를 위한 기초작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서울시는 △장애인돌봄가족휴식제 확대 △장애인 문화여가·자조모임 지원 △중증장애인 이불빨래·교체 지원 △장애인복지관 시설 확충 투자 △장애인 인권향상을 위한 시민옹호인 육성에 나선다. 시민옹호인은 장애인이 겪고 느끼는 인권침해 요소를 발견해 장애인의 선택과 결정을 지지하고 지원해 주는 사람을 뜻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민관 협업을 통해 장애인복지관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소외되는 장애인 없이 생애주기별 서비스가 두루 제공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