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우정노조 31대 위원장에 이동호 후보 당선“기형적 주 5일제 합의 무효화, 온전한 주 5일제 추진”
우정노조 31대 위원장에 노조 서울지방본부 위원장인 이동호 후보가 당선했다.

노조는 21일 오후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위원장 선거를 치렀다. 대의원 361명이 투표한 결과 기호 2번 이동호 후보가 222표(61.5%)를 획득했다. 현 위원장인 기호 1번 김명환 후보는 137표(37.9%), 기호 4번 후보는 1표를 받는 데 그쳤다. 무효표는 1표로 집계됐다. 기호 3번 후보는 선거 당일 사퇴했다.

이동호 위원장 당선자는 “우정사업본부와 노조의 기형적 주 5일제 합의로 현장에 문제가 많다”며 “합의를 무효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우정노동자의 온전한 주 52시간 노동과 주 5일제 근무를 실현해 조합원의 삶을 완전히 바꾸겠다”며 “인력충원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기는 다음달 1일부터 3년이다.

한편 대의원들은 이날 직선제 안건을 통과시켰다. 대의원 361명 중 342명(94.7%)이 찬성표를 던졌다. 반대는 17표(4.7%)에 머물렀다. 2021년 선거부터 대의원 투표가 아닌 조합원 직접투표로 지방본부 위원장과 본부 위원장을 선출한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