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지난해 산재의료기관 재활서비스 품질 향상의료기관 평가 결과 1년 전보다 7.8점 올라
산재보험 의료기관의 의료재활서비스 품질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2017년도 의료기관 평가' 결과 재활치료 관련 점수가 전년보다 7.8점 오른 72.2점이라고 20일 밝혔다. 산재의료서비스 고객만족도는 91.25점으로 전년 대비 0.44점 개선됐다.

공단은 2008년부터 매년 산재보험 의료기관 500곳을 대상으로 시설 적정성·장해평가 적정성·산재의료 향상 노력 등 43개 항목을 평가하고 있다.

최우수기관에는 종합병원급에서 웅상중앙병원·김해중앙병원·성민병원·서광병원 4곳, 병원급에서 강남수병원·영등포병원·광주동림병원·수완요양병원 4곳, 의원급에서는 동부산정형외과·문민규정형외과·새힘정형외과·조상일정형외과 4곳이 각각 선정됐다.

공단은 우수의료기관에 2년간 물리치료 비용을 20% 가산해 주는 재정적 인센티브와 공단 차원의 홍보를 제공한다. 산재보험 진료비 현지조사도 면제한다. 부진의료기관에 대해서는 개선명령 등 행정제재를 한다.

심경우 이사장은 "산재보험 의료기관 평가를 통해 의료기관의 의료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키고, 산재노동자가 제때 직업복귀를 할 수 있도록 평가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