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3:04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국민 10명 중 7명 "KTX-SRT 통합 찬성"녹색교통운동 500명 설문조사 결과 … 반대 18%에 그쳐
   
국민 10명 중 7명이 KTX와 수서고속철도(SRT) 통합 운영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교통운동은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ARS 설문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71.4%가 고속철도 이용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18.4%가 SRT를 한 번 이상 이용했다. KTX나 SRT를 주로 이용하는 이유는 "출발지 또는 도착지 근처에 기차역이 있어서"가 각각 60.5%(KTX), 64.5%(SRT)로 나타났다. 대부분 이용자가 요금과 서비스보다 역 접근성을 고속철도 선택 이유로 꼽은 것이다.

고속철도 통합운영을 찬성하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응답자의 66.2%가 KTX와 SRT를 통합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18.4%)는 의견보다 3배 이상 높았다.

‘KTX-SRT 통합론’은 지난달 6일 오영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취임하면서 재점화했다. 오 사장은 취임사에서 “코레일과 SR의 통합은 공공성 강화와 국민 편익 증진이라는 관점에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밝혔다. SR은 수서평택고속선 운영을 위해 2013년 설립됐는데, 당시 민영화 논란을 샀다. 코레일이 지분 41%를 보유하고 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KTX-산천 2018-03-21 22:03:13

    그렇다면 실제로 SRT와 코레일이 서로 통합이 된다면 여러가지 이득이 주어지는데 코레일에서 실시하는 마일리지 혜택이나 또는 그러그러한 각종 혜택들을 또다시 폐지하지 않을까.? 마일리지 제도를 다시 부활시키고 각종혜택을 살렸으나 코레일에서 이러한 혜택들을 다시 부활시킨 이유는 SRT로부터 손님을 뺏기지 않으려고 다시금 일부러 부활시키고 살렸다가 철도 경쟁체제가 끝나고 SRT와 통합되면 이러한 혜택을 전부 폐지시키려는 계획이 아닌가.? 그렇게 한다면 SRT와 코레일은 아예 통합하지 마라. 계속 철도 경쟁체제로 이어가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