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민주노총 올해 임금 22만4천원<7.1%> 인상 요구연대임금 위해 정규직·비정규직 동일 인상 … 2018년 임금인상 요구안 확정
민주노총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을 동일하게 한 달 22만4천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임금요구안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2018년 임금요구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해 10월 한 달간 임금요구안 마련을 위해 조합원 생활실태를 조사했다. 조합원 평균 부양가족은 자신을 포함해 3.46인, 월 평균 임금총액은 391만7천원이었다. 부양가족에 따른 표준생계비(610만7천원의)의 64.1%에 그친다.

민주노총은 표준생계비 충족률을 높이기 위해 올해 사용자들에게 임금 7.1% 인상을 요구한다. 올해 경제성장률(3.0%)·소비자물가상승률(1.7%) 전망치에 소득분배 개선분(2.4%)을 더해 산출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 평균치는 5.5%였지만 노동자 명목임금상승률은 3.12∼3.65%에 불과했다. 노동소득분배가 악화하고 있다는 뜻이다.

7.1%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22만4천원이다. 요구가 달성되면 표준생계비 충족률은 68.7%로 올라간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도 축소할 수 있다. 지난해 8월 기준 정규직 노동자의 월평균 임금은 306만원이다. 비정규직은 156만원으로 정규직의 50.9%에 불과하다. 요구가 실현되면 정규직 임금은 328만4천원, 비정규직은 178만4천원이 된다.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임금 비율이 54.3%로 격차가 다소 줄어든다. 민주노총은 2013년부터 정규직-비정규직 동일금액 인상안을 채택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경제성장에 못 미치는 임금수준과 구조적인 저성장 국면에서 임금소득이 갖는 경제적 중요성을 고려하면 전체 노동자 임금수준이 상당한 폭으로 상향돼야 하지만 최저임금 노동자를 포함한 저임금·비정규 노동자 임금인상과 이를 통한 임금불평등 해소·저임금 노동자 생활조건 개선에 목표를 두고 연대임금 요구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