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2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손경식 CJ 회장 한국경총 7대 회장 추대"상생 노사관계와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 … 손 회장이 상임부회장 임명할 듯
한국경총 7대 회장에 손경식 CJ 회장이 선임됐다.

경총은 27일 "회장 선출을 위한 2차 전형위원회를 열고 위원 만장일치로 손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형위 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공로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렸다. 박복규 경총 감사와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김영태 SK 부회장·조용이 경기경총 회장 등 5명이 참석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해외출장으로 함께하지 못했다.

경총은 "경제계 전반을 이해하고 기업경영 경험이 많으며 노사관계 통찰력을 갖춘 4명을 후보 대상으로 압축해 논의했다"며 "참석 전형위원 만장일치로 손경식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인도 출장 중인 손 회장은 박복규 감사와의 통화에서 회장직을 수락해 이날부터 임기를 시작했다.

경총 관계자는 "손 회장은 경제계의 높은 신망과 존경을 받고 있으며, 대한상의 회장 재직 당시 경총과 호흡을 맞춰 노사정위원회에 경제계 대표로 참여해 노사정 합의를 도출했다"며 "지금 진행 중인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경제계 대표로 충분한 역량을 발휘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CJ를 통해 "한국 경제 발전을 위한 경제계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중차대한 역할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기업현장과 경제단체를 거치며 쌓은 경험을 토대로 상생의 노사관계와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전형위는 이날 상임부회장 임명과 관련해서는 논의하지 않고 손 회장에게 추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