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다스 실소유주 이명박 맞다"참여연대·민변 7가지 근거 담은 보고서 발간 … 검찰에 엄정 수사 촉구
검찰이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시민·사회단체가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라는 근거와 주장을 담은 보고서를 내놨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 대납 형식으로 이뤄진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의 뇌물 공여 혐의 등 다스 의혹 전반을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를 소환하는 등 다스 실소유주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수사 막바지 단계여서 조만간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안진걸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은 "검찰의 봐주기 수사를 차단하기 위해 긴급하게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발간한 '다스는 이명박 겁니다' 이슈리포트에서 △차명계좌를 통한 120억원 비자금과 추가 비자금 의혹 △고 김재정 회장 상속세 처리방안 문건 △아들 이시형씨로의 승계작업 의혹 △도곡동 땅 실소유주 의혹 △다스의 BBK 투자자금 보전 의혹 △삼성전자·현대차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 △주변인 증언 및 진술 등 7가지 근거를 들어 다스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으로 지목했다.

전성인 홍익대 교수(경제학)는 "2008년 정몽구 현대차 회장과 2009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사면 대가로 두 재벌이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대납해 준 의혹이 있다"며 "재벌 총수 이익을 위해 회사 자금을 대통령에게 뇌물로 공여한 행위라는 점에서 박근혜-이재용 뇌물사건 못지않은 정경유착 사례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남근 변호사(민변 부회장)는 "(서울 도곡동 땅을) 차명으로 이 전 대통령이 보유했을 수 있고, 땅 대금으로 다스를 만들고 그 돈이 BBK로 흘러가면서 주가조작이 일어났다"며 "다스 실소유주 사건은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와 연관돼 있어 수사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명박에 대한 각종 의혹과 관련해 10여년간 총 4차례의 검찰과 특검 수사가 이뤄졌으나 부실·봐주기 수사 논란으로 오히려 의혹이 증폭됐다"면서 "다스 실소유주를 밝히는 것은 직권남용과 정경유착을 통해 무너졌던 한국 정치·경제·사법 분야 정의를 다시 세울 단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얼쑤ㅡ 2018-02-27 09:06:10

    자꾸 명박이꺼 아니라면 주인없는거네. 이득금을 나라에서 챙기면 안되나요? 이거 말고도 명박이 죄는 많으니 엮어서 영창보내고.. 다스 이익금은 나라에서 처분하여 사회복지에 써 주세요. 어차피 국민들 등쳐서 돈 빼돌려 만든 회사일테니....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