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5 월 10:5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설 민심 핑계 '권성동 구하기' 나선 자유한국당여당 “권성동 법사위원장 물러나야” … 자유한국당 “여당이 결자해지해야”
설연휴를 마친 여야 정당이 “국회 정상화”를 설 민심이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하지만 강원랜드 취업비리 수사 방해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 사퇴 압박에 반발한 자유한국당은 상임위 복귀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위해 정치권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 설 민심”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여야가 힘을 모아 달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은 2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해 권성동 의원의 법사위원장직 사퇴를 압박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설 민심을 받들어 국민께 희망을 주는 국회로 거듭나야 하지만 권성동 법사위원장 사퇴를 놓고 여야 공방이 이어지고 있어 원활한 법안심사를 장담하기 어렵다”며 “국회가 2월 임시국회에서 적극적으로 민생현안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 줘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권성동 위원장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여당이 입장을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설 민심은 한마디로 ‘문재인 정권은 무능하다’로 귀결된다”며 “청년들은 일자리가 없는 막막한 상황을 호소하고 장년층에서는 북한의 선전장으로 변한 '평양올림픽'에 대한 원성이 그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민생입법 처리를 위해서는 법사위가 정상화돼야 한다”며 “민주당이 결자해지하길 거듭 촉구한다”고 논평했다.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정쟁중단을 촉구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설 민심은 ‘싸우지 말고 일을 하라,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것이지만 국회는 거대 양당의 정쟁으로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인 양 하는 버릇을 버려 전향적인 자세로 국회 운영에 나서야 하고, 자유한국당은 사안이 생길 때마다 국회를 멈추고 힘자랑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