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3:4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바른미래당 출범 "중도보수 개혁정당 지향"공동대표에 박주선·유승민 의원 … 30석으로 원내 3당 위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바른미래당이 13일 출범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어 주요 당직자 인선과 정강정책을 포함한 합당 안건을 의결했다.

초대 공동대표는 국민의당 소속인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맡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약속한 대로 합당과 동시에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양당은 같은날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출범대회에서 합당안을 추인하고 바른미래당 창당을 선언했다.

보유 의석은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친 30석이다. 원내 3당 위치에 올랐다. 바른미래당은 민주평화당 성향 비례대표 의원들을 출당시키지 않을 방침이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출범식에서 “바른미래당은 합리적 보수세력과 건전한 진보세력이 뭉친 정당”이라며 “명실상부한 중도개혁 실용정당으로서 대한민국의 진정한 개혁과 중도개혁 정권을 반드시 이뤄 내겠다”고 밝혔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 무책임하고 불안한 운동권 진보와 분명 다른 길을 갈 것”이라며 “불안하고 무능한 집권여당과 경쟁해서 승리하는 수권정당이 될 것이고 자유한국당과 경쟁해서 승리하는 중도보수 개혁정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