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22 목 13:5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시민·사회단체 “여교수 성추행 의혹 청암대 전 총장 엄벌해야”
시민·사회단체가 강명운 전 청암대 총장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법원·검찰에 진실규명과 엄벌을 요구했다.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와 광주전남교수연구자연합·광주전남여성연합회는 12일 오후 광주지검 순천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명운 전 청암대 총장의 여교수 성추행 사건을 포함해 6가지 범죄에 대한 검찰의 정의로운 수사와 법원의 엄정한 판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강 전 총장은 지난해 9월 열린 1심에서 교비 14억원을 빼돌려 쓴 혐의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정경제범죄법)상 배임죄가 인정돼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그러나 여교수 2명 강제 성추행과 무고 등 5가지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여교수 2명 강제 성추행 혐의에 대해 “진술이 엇갈리고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6가지 혐의를 묶어 5년을 구형한 검찰은 항소하고, 성추행 피해자들은 사건 재수사를 요구하는 항고장을 광주고검에 냈다.

이들 단체는 “법원은 2심에서 성추행 혐의를 다시 판단해야 한다”며 “검찰은 대학 보직간부의 증거조작 정황이 드러난 만큼 철저하게 재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성추행 사건을 담당한 광주지법 순천지원 김모 판사와 관련해서는 "명백한 증거자료를 제출해도 채택하지 않고, 마치 피고인 강명운 전 총장 변호인처럼 재판을 했다"며 "다른 억울한 피해자들을 막기 위해서라도 각성과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지현 검사 사건 뒤 문재인 대통령은 직장내 성추행과 권력·지위를 이용한 성추행을 철저히 조사하고 2차 피해가 없게 하라고 당부했다”며 “법원과 검찰의 태도 변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