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5 월 16:0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한국노총 조사해 보니] 운수노동자 10명 중 3명 “설연휴 내내 일한다”“연휴기간 안전운행 위해 노동시간 특례업종 개선 시급”
운수노동자 10명 중 3명이 이번 설연휴 기간인 15~18일까지 나흘 내내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노총이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조합원 54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12.2%가 하루도 못 쉬고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95% 신뢰도에 표본오차는 ±4.19%포인트다.

그중 대표업종은 운수업이었다. 운수노동자 중 "하루도 못 쉬고 나흘 모두 일한다"는 응답은 33%였다. 평균 12.2%에 비해 높은 수치다. "연휴기간 중 하루 이상 일한다"는 응답도 77.7%나 됐다. "나흘을 모두 쉰다"고 응답한 비율은 22.3%에 그쳤다. 반면 금융·공공·사무노동자는 85.9%가, 제조업 노동자는 80.5%가 "나흘을 모두 쉰다"고 답했다.

설연휴 근무 때 평일근무 대비 수당을 50% 할증을 받는다고 응답한 운수노동자는 37%, 100% 할증수당을 받는다고 응답한 운수노동자는 17%였다.

연휴 기간에 출근해야 하는 이유로는 "직업특성상 교대제 근무를 해야 해서"라는 응답이 7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사용자의 요청으로 한다"가 9%, "돈을 더 벌기 위해서"가 5%를 차지했다.

설 상여금 또는 선물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는 4명 중 1명(23.4%)으로 나타났다. 설 상여금 또는 선물을 받는다고 답한 비율은 76.6%였다. 이 중 19%는 설 상여금과 선물 모두 받는다고 답했다.

한국노총은 “운수노동자들의 명절 근무 비율이 특히 높다”며 “연휴기간 중 사고를 줄이고 안전운행을 하기 위해서는 총 노동시간을 제한하고 노동시간 사이 충분한 휴식시간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근로기준법 59조 노동시간 특례업종 개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