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0 월 13:4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민주평화당 출범 “민생현안 해결, 햇볕정책 계승·발전”초대 대표에 조배숙 의원 … 야당 “더불어민주당 2중대 되지 말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반대하면서 탈당한 세력이 주축이 된 민주평화당이 6일 창당했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대회를 열어 출범을 알렸다. 초대 대표에는 조배숙 의원, 원내대표에는 장병완 의원이 추대됐다. 6·13 지방선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에는 김경진 의원이 선임됐다.

민주평화당은 창당선언문에서 “최저임금·비정규직·청년실업과 노인빈곤 등 민생현안 해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햇볕정책을 계승·발전시켜 남북화해와 한반도평화를 실현하겠다”며 “튼튼한 안보의 바탕 위에 대화와 협상으로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다당제에 기반을 둔 합의 민주주의 실현과 철저한 적폐청산도 다짐했다. 조배숙 대표는 “지긋지긋한 양당제 패권주의에 맞서 국민이 염원하는 다당제를 만들었다”며 “똘똘 뭉쳐 적폐를 청산하고 반드시 승리하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논평에서 “정부·여당 편에서 무조건적인 거수기를 자처하며 더불어민주당 2중대, 도로민주당이 되는 불상사가 없기를 진정 바란다”고 밝혔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국민이 민주당 2중대 역할을 할 것이 아닌가 하고 우려하고 있음을 분명하게 인식하기 바란다”고 논평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원내 3당이 불과 2년 만에 분열되는 상황은 우리 정치사에 또 다른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며 “그럼에도 국민 앞에 밝힌 창당정신을 실천하고 문재인 정부 개혁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