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9 월 14:3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SK브로드밴드 노동자들 “나는 여전히 비정규직”노조 설문조사에서 84.5% 부정적 의견 … “SK, 홈앤서비스 실패 인정해야”
지난해 SK브로드밴드 자회사에 고용됐던 SK브로드밴드 노동자 10명 중 8명 이상이 스스로를 비정규직이라고 생각했다.

희망연대노조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는 6일 “노동자들 기만하는 홈서비스와 진짜사장임에도 사용자 책임을 회피하는 SK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SK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지난해 5월 간접고용 하청노동자들을 민간기업 최초로 자회사로 고용하겠다고 홍보했다. SK브로드밴드는 자회사인 홈앤서비스를 설립했다. 같은해 7월1일 대부분의 하청노동자들을 자회사로 편입했다. 이후 7개월이 지났다. 지부는 올해 1월23일부터 이달 5일까지 조합원 실태조사를 했다. 전체 조합원 3분의 1인 530명이 참여했다. 이들에게 지부가 “자회사 홈앤서비스 전환 이후 정규직이 됐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정규직이 됐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15.5%(82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84.5%(448명)는 “여전히 비정규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절반 이상의 조합원이 자회사 전화을 전후해 “변한 게 없다”고 여겼다. 지부가 “자회사 홈앤서비스 전환 이후 나아진 점”을 묻자 64.2%(340명)가 “나아진 게 없다”고 했다.

지부 설문조사에서 “센터별 협력업체 소속이었을 때보다 SK브로드밴드 소속감이 커졌다”는 의견이 7.2%(38명), “업체별로 재계약이 이뤄지는 시기마다 있었던 고용불안이 없어졌다”는 답변이 24.3%(129명)으로 조사됐다. “임금과 복지가 향상됐다”는 응답은 4.3%(23명)에 그쳤다.

자회사 홈앤서비스 전환 이후 불만사항은 △저임금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함(59.8%·317명) △SK 직접고용이 아니라 여전히 자회사에 불과(23.0%·122명) △회사의 일방적인 업무지침 시행(10.8%·57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부 관계자는 “실태조사 결과는 홈앤서비스 실험이 얼마나 기만적인지를 보여 준다”며 “진짜사장 SK는 홈앤서비스 실패를 인정하고 전면에 나서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직접고용으로 사용자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2
전체보기
  • ㄹㄹㄹ 2018-02-25 23:23:26

    홈앤서비스 전 센터 회사 월급 수평화한다고해서 임금 보장해줘놓고 월급측정이 안되있다며 다시 월급을 환수하는 회사입니다.
    월급은 저임금에 고강도 노동에 여전히 자기들만의 리그를 만들어놓고 사람을 혹사시킵니다. 거대 인력회사입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회사들이 미쳐버려서 정부에 아부할려고 이용한것 밖에 안됩니다. 이게 자유민주주의 국가입니까?   삭제

    • ㅋㅋ 대기업이래 2018-02-13 23:22:27

      여기 대기업이라는데 상여금도 아에없대요. 뭐 이딴 대기업이 있노? 중소기업 아니 소기업 보다도 못하구만. 동네 구멍가게여?   삭제

      • 신입사원 2018-02-09 10:47:41

        난 신입사원이다.
        통신 경력은 화려한데 자회사로 오면서 기본급 158만원 신입 사원이 되어 버렸다. 5명 애들 교육시키고 먹고 살려니 매일 눈물로 배를 채운다.   삭제

        • 박준상 2018-02-09 07:55:08

          언제까지 장난질을 할건지 ㅉㅉ   삭제

          • 여전히 비정규지 2018-02-09 05:51:41

            대외적으로는 그럴듯하게 자회사설립 정규직전환이라고했지만 사실 홈앤서비스라는 인력업체를 만들어 직원들을 하나의 우리안에 묶어놓고, 편하게 관리하기위한거였나보다.
            여전히 임금,복지,본사의센터직원하대와무시,업무강도 등등.. 어느것하나 나아진건 없으면서 이제 대기업 직원이니 마인드를 바꾸라며 업무강도만 늘어났고,내 업무파트가 아닌일도 본사에서 시키면 해야하고, 인원이 줄어도 충원은 없으며, 위에서 하는말은 기사들을 야간에 일을시켜서라도 일건수를 늘리라고만한다. 결국은 기존보다 사이즈만커진 협력업체로 이전한것과 다를게 없다   삭제

            • 나방구 2018-02-08 21:30:31

              자회사 나를 바다 한가운데 던져 놓고 알아서 하라는식 방향도 업고 노도 안주고선 지표니 실적만 따지고 닥달하는데임 노동력에 포함되지 않은 잔무는 왜이리 늘어만 가는지 한포인트 한포인트 할때마다 비교되는 급여는 자괴감 그자체   삭제

              • 홈앤인력서비스사무소 2018-02-08 21:25:03

                홈앤인력서비스사무소   삭제

                • SK 2018-02-08 21:21:50

                  Sk가 문제가 많네요 아직도임금때문에 ㅉㅉ   삭제

                  • 말로만정규직 2018-02-08 21:15:57

                    정권이 바뀌면 좋아지겠지.....하지만 현실은 여전히 최저임금..관리감독은 없고   삭제

                    • 오서진 2018-02-08 20:51:59

                      자회사로 읽고 협력업체처럼 대한다.
                      애사심은 자발적으로 생기지 않습니다. 우리모두 하나처럼 일하길 바란다면 먼저 성의를 보여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서비스매니저들은 최전방에서 고객과 가장 가깝게 응대하는 감정노동자이며 기술직입니다. 우리나라처럼 기술직들을 하대시하는 문화를 없애실려면 sk에서 먼저 시작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1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