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0 화 15:3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재벌과 귀족노조는 거대 양당과 같다”오신환 바른정당 원내대표 주장 … 바른정당 전당대회 열고 합당 의결
국민의당과의 통합으로 개혁보수적인 제3 정당을 목표로 하는 바른정당이 재계와 노동계를 동시에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낡은 진보와 수구 보수로 규정한 논리를 노사관계와 노동현안에 그대로 적용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5일 오후 국회 본회의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거대 양당의 지배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편에는 재벌대기업의 특권이 축적됐고 다른 한편에는 귀족노조의 특권이 쌓여 왔다”며 “재벌도 아니고 귀족노조에도 들어가지 못한 90% 국민은 어디서 삶의 희망을 찾아야 하는지 막막하기만 하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수구 보수와 낡은 진보는 각자의 이데올로기에 갇혀 실용적 차원의 국익을 추구할 수 없었다”며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사례로 들었다. 그는 "사회적 약자들의 일자리를 없애고 자영업자에게 경제적 사형선고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양극화 해소와 지역·계층 갈등 치유방안으로 노사정 대타협을 강조하면서도 대기업 노사를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노사정이 상호신뢰를 회복하고 기득권을 양보해 대타협을 이뤄야 하지만 노사정 모두는 사회적 타협에 대해 훈련받지 못했다”며 “거대 기업과 거대 노조는 마치 거대 양당이 제3의 정치를 억압하는 것처럼 중소기업과 비정규직·미조직 노동자에게 양보 없는 노사대립 비용을 전가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열고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의결했다. 국민의당 통합찬성파는 8~9일 온라인 투표, 10일 ARS 투표를 한 뒤 11일 결과를 발표한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