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세스코 노동자 한파 뚫고 부산서 서울까지 19일 대장정조합원 2명 걸으며 “노조탄압 중단·파업투쟁 승리” 외쳐 … 지부, 청와대에 조합원 편지글 전달
   
▲ 민주연합노조 세스코지부 조합원들이 5일 서울 보신각 앞에서 노조탄압과 부당노동행위 중단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두 사람이 왔습니다. 다 같이 일어서서 맞이합시다.”

사회자가 외치자 찬바닥에 앉아 있던 270여명의 사람들이 일어섰다. 이들은 두 그룹으로 나뉘어 길을 텄다. 플래카드를 들고 손뼉을 치며 환호하는 사람들 사이로 두 남자가 들어섰다. 두 사람 모두 초록색 노조 조끼를 입고, 등에는 제 상체만 한 배낭을 메고 있다. 한 남자는 ‘세스코 노동자의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국토대장정’ 이라고 적힌 커다란 플래카드를 망토처럼 둘렀다.

“한파 속 10킬로그램 배낭 매고 걸어”

파업 일환으로 국토대장정을 떠났던 민주연합노조 세스코지부(지부장 고영민) 두 조합원이 5일 오후 일정을 마쳤다. 세스코 강동지사와 전남동부지사 소속 조합원인 이우석(39)씨와 정지혁(33)씨가 주인공이다. 두 조합원은 지난달 18일 세스코 부산북부지사 앞에서 국토대장정 일정을 시작했다. 김해·대구·구미·대전·천안·평택·성남을 거쳐 19일째인 이날 목적지인 서울에 도착했다. 16일은 걸었고, 3일은 자전거를 탔다. 파업 중인 270여명의 지부 조합원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만나 청와대까지 함께 걷는 길이 마지막 코스다.

지부는 이날 청와대에 조합원들의 요구사항이 담긴 편지글과 대통령 면담 요청서를 제출했다. 지부는 2017년 임금·단체협약 체결을 통한 노동자 처우개선과 회사의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두 조합원은 유난히도 길고 심했던 한파를 뚫고 부산에서 서울까지 걸었다. 이우석씨는 “겨울옷과 생필품이 들어 있는 10킬로그램 배낭을 메고 계속 걷다 보니 하체에 무리가 왔다”며 “발에 500원짜리 동전만 한 물집이 여러 번 잡혔고 정지혁씨는 발목에 무리가 가서 중간에 한의원에서 치료를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우석씨는 “지부 조합원들이 중간중간에 숙소를 알아봐 주기도 하고 자전거를 대여해 주기도 했다”며 “경기도에 왔을 때는 자전거길에 시민들이 많아서 세스코 상황을 알리고 응원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정지혁씨는 “오면서 여러 가지 난관도 있었지만 추운 날씨에도 파업하는 조합원들의 염원을 담아 한걸음 한걸음 옮겨 목적지에 도착했다”며 “박근혜 정권의 축소판인 세스코의 썩고 문드러진 부분을 칼로 도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업투쟁 승리를 위한 국토대장정을 떠났던 세스코 강동지사와 전남동부지사 소속 조합원 이우석씨와 정지혁씨가 5일 서울 종로 보신각에 도착해 동료들과 만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세스코 노사 7개월째 교섭 난항

현재 세스코 85개 지사 중 30여개 지사 270여명이 파업 중이다. 지난해 12월 강동지사 조합원들의 파업을 시작으로 전국 지사 조합원들이 순차적으로 파업에 합류했다. 세스코 노사는 지난해 7월부터 지금까지 임단협을 하고 있지만 7개월째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지부는 “회사가 노조결성을 방해하고 노조간부를 감시하는 식으로 부당노동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조합원들은 지사별로 선전전을 하고 있다. 세스코는 비조합원들을 투입해 파업 노동자들의 업무공백을 메우고 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1
전체보기
  • 박카스 2018-03-30 19:50:44

    동아제약 박카스~   삭제

    • 행인 2018-02-22 22:44:34

      경영자를 꿈꾸는 백수입니다

      미라이공업 검색하다가 우연히 세스코파업 기사를 보았는데 참 대조적이네요   삭제

      • 거리의시인 2018-02-21 00:14:53

        닭집사장이 있었습니다. 하루에 100마리씩 튀겨가며 한달 순이익 500만원씩 챙겨갔습니다. 점점 입소문이 나면서 일이 많아져 직원을 뽑았습니다. 130마리 150마리 200마리. 늘어나는 매출에 월급 150만원주면서 매달 850만원씩 벌었습니다. 개처럼 부려먹으며 일시켰습니다. 월급 올려달라는 직원말을 무시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일을 나오지 않더라구요. 그 직원을 좋아하던 단골손님이 다 떠났습니다.

        그 사장은 후회를 합니다. 내가 직원에게 월급을 준것이 아니고 직원이 나에게 월급을 준것이구나.   삭제

        • ㅅㅈ 2018-02-14 23:39:15

          아침에 모방송 보도자료 해명중에
          8년차 파트장이 17년도에 총보상으로 년봉3900을받았고
          올해4500정도 받는다고 되어있는데
          사실이라면 20년가까이된 직원들은 년봉이
          억대에 가까이가 있어야하고 적어도
          7.8천은 돼야하는데 아무도 그런사람이없는걸로.
          있나? 저걸보면 회사가 진짜로 꼼수부리고
          직원들을 우숩게 아는것같음 조삼모사격인듯   삭제

          • 노동조합보쇼 2018-02-13 10:11:26

            정말 파업 안하고 이 회사 다닐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면 노조가입율이나 파업참여율도 이렇게 저조할수가 없는데?
            반타작도 안되는 꼴랑 30프로도 못미치는 참여율로
            이 날씨에 고래고래 외치고다니는게 증말 이해가 안된다
            왜 또 나머지 사람들이 머가리가 텅 비었던가
            회사 압박에 어쩔수 없이 침묵하는 비겁자들만 있다고
            자위하면서 선민의식 자랑해보시지요? ㅋㅋㅋㅋㅋㅋ   삭제

            • SH 2018-02-13 01:00:08

              날씨가 추운데도 불구하고 노동자의 권익향상을 위해 길거리로 나오신 여러분들을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응원합니다. 모든 사회에서 노동자의 권리는 인정받고 보장받는 데까지 희생과 어려움이 따르는 법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으로 권리보장이 이뤄지고 나면, 권리를 박탈하기가 더 어려운 법입니다.. 대한민국 세스코라고하면 방역업체 대표격인데.. 실망스럽네요. 힘내세요!   삭제

              • 다복이 2018-02-12 13:19:54

                욕들보시오~~~이 추울 때 하필 데모한다고 저 난리? 이번 정부가 들어서면 데모 없어지는 줄 알았더니 더많이 하네~~시청옆에 시끄러워서~~원~~~   삭제

                • 고민 2018-02-11 11:17:16

                  노조,사측 입장이 서로 갈리면 안됩니다..
                  일하는 노동자라면 당연히 노조에 가입하고
                  우리의 권리를 주장해야 합니다
                  갑 의 횡포가 있다면..을들 은 그 횡포에 당할 수 밖에 없지만 을이 모인다면 갑도 맘데로 할수 없습니다
                  썩은 쥐 만지고 바퀴 잡아가면서 정말 힘들때도 많고 고객사 시달리면서 어럽게 일 하잖아요 고객들은 세스코 직원 돈 많이 받는지 알지만 막상 얼마다 얘기하면 놀랍니다 , 우리의 가치는 높습니다 ,지금 우리의 가치는 명절에 2만원 선물세트 밖에 안되지만 우리가 뭉치면 수직 성장하는 회사와 같이 번영을 누릴수 있습니다   삭제

                  • 2018-02-10 23:41:45

                    야 씨박!
                    3개월차 신입 세전 210
                    나 9년차 파트장 세전 299(시니어)
                    월급차이 실화냐?   삭제

                    • 아직도? 2018-02-10 23:32:03

                      나?비노조
                      직급?sc ㅋ
                      지원나가는 애들 보아라
                      형 월300(성과포함)
                      부수입 월평균 450정도(주식 단타)
                      파업 지원금 평균 50만?이더만 ㅋㅋ
                      물론 니루트 다치고 가겠지?그래봤자 평균 4일지원오더만 ㅋㅋ(니루투 토요근무로 빼버리고ㅋ)
                      뭐 존나게 버는줄 알았네ㅎㅎ(하도 꿀빤다길래ㅋ)
                      나처럼 널널하게 일하고 지원 안나가고 개꿀이얌
                      주식해라 아그들아(소스줄게 주식해서 돈벌어라)
                      저번에 어떤새귀 연차,연말정산,성과급,월급다해서 800 얘기하더만 ㅋㅋ
                      상상나래 잘봤다고 전해라^^
                      소설같지?응?뿌잉~~
                      열심히 지원나가라~뺑이치고~^^   삭제

                      7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