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첫 파업 하는 우체국 시설관리 노동자들공공운수노조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 1일 파업 결의대회
우체국시설관리단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처음으로 파업에 나선다. 우체국 설특별소통기가 시작되는 1일 오후 우체국시설관리단 본사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한다.

공공운수노조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지부장 박정석)는 31일 “아직 타결하지 못한 지난해 임금교섭에서 사측이 한 푼도 올려 줄 수 없다고 버티고 있다”며 “우체국시설관리단 비정규 노동자가 권리찾기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부는 결의대회 이후 파업 일정을 결정하기로 했다.

우체국시설관리단에는 미화원·청사경비원·금융경비원과 우편기계를 고치는 기술원 등 2천500여명이 속해 있다. 과거 우정사업본부 기능직 공무원들이 하던 업무를 우체국시설관리단이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 25일 쟁의조정 중지를 결정했다. 지부는 27일부터 29일까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했다. 조합원 853명 중 71%가 투표에 참여해 93%가 찬성했다.

노조의 핵심 요구는 기획재정부가 결정한 비정규직 식사비 13만원의 온전한 지급과 기술원 임금 8% 인상, 건강검진 공가처리, 장기근속수당 5단계에서 8단계로 조정 등이다.

기재부는 올해 우체국시설관리단 비정규직 식사비를 1인당 월 13만원으로 배정했다. 그런데 우정사업본부가 우체국시설관리단 위탁계약에서 식사비를 10만원으로 책정했다. 시설관리단측은 식사비를 13만원 지급하되 2016년 노사가 임금협상에서 합의한 복리후생비 3만3천원을 식사비에 넣어 9만7천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가 책정한 13만원이 비정규직에게는 9만7천원으로 줄어든 것이다.

박정석 지부장은 “비정규 노동자 2천500명에게 최저시급을 지급하고 남은 돈을 다시 우정사업본부로 상납해 지난 17년간 상납 누계액이 302억원에 달한다”며 “비정규직 착취 악순환 고리를 끊기 위해 투쟁에 나선다”고 말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희망이 2018-02-03 06:11:21

    저희 최저시급 받고 일하구 있습니다   삭제

    • 화가난 2018-02-02 17:13:53

      아래 경험자님
      기사 제대로읽고 글올린건요 미화원최저시급 받고 일한다는데 지금 자다가 봉창두드립니까!!!   삭제

      • 정창수 2018-02-02 05:21:02

        차별과 착취에 파업투쟁으로 맞서는 우체국 시설관리단지부 투쟁을 응원합니다!   삭제

        • 경험자 2018-02-01 23:01:03

          미화원 연봉 5000만원. 나도 그 일하고 싶다. 식대 13만원. 그게 정부 지침인데. 그것도 부족한가? 홍익대, 연세대, 다른 민간기업은 구조조정으로 데모하는데 여긴 정년도 60세에 그 이후로 기간제로 65세까지 정규직과 같은 임금으로 근무할 수 있다는데 그 나이에 어디가서 그 조건으로 일할 수 있나요? 예전 항공사 기장들 파업하는것과 다를바 없는듯~   삭제

          • 봉봉 2018-02-01 19:27:49

            무늬만 공공기관,,...   삭제

            • 서바이벌 2018-02-01 13:39:37

              캬 공공기관에서 저런 짓거리라니 할말이 없군요   삭제

              • 김동우 2018-02-01 10:30:49

                17년 근무한 급여을 주셌요~
                정말부탁드립니다~!   삭제

                • 관리공단 2018-02-01 10:10:32

                  우체국도 터질게 터지는군요 언젠가 터질줄알았는데 공공기관 가관이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