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19 수 16:19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터뷰
[이동민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비정규직지회장] “재창조 프로젝트 외치던 공사, 정권 바뀌니 비정규직 버려”
   
▲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비정규직지회
부산교통공사는 기간제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 결과를 지난달 발표하며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이 아닌 일반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홍보했다. 기간제 비정규직 83명을 계약기간이 만료되는 2월26일자로 모두 해고하고 공개채용을 실시해 정규직으로 ‘새로’ 뽑는다는 통보였다. 기존 기간제 노동자들에게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해고 위기에 몰린 기간제 비정규직은 이달 초 공공운수노조 부산지역지부에 가입해 부산지하철비정규직지회를 결성했다. 이달 중순부터 매일 부산시청과 부산지하철 주요 역사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동민(38·사진) 부산지하철비정규직지회장은 30일 <매일노동뉴스> 전화인터뷰에서 “기존 비정규직을 희생양으로 만드는 정규직화는 부당하다”고 말했다.

공사는 지난해 1월 부산교통공사 재창조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프로젝트에는 정규직 일자리 1천개 감축과 대규모 아웃소싱, 기간제 확대 계획이 담겼다. 공사는 차량·통신 유지보수원과 모터카운전원 83명을 기간제로 채용했다. 이 지회장은 “채용 공고 당시 계약기간은 1년이지만 근무성적 평가를 통해 계약 연장이 가능하다고 명시했다”며 “지난해 11월 기간제와 공사쪽 간담회에서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입사 당시에는 몰랐지만 재창조 프로젝트 이행 맥락에서 우리 같은 기간제를 채용한 것”이라며 “이제 정권이 바뀌니 필요 없다고 버리려 한다”고 한숨을 쉬었다.

이 지회장은 공사의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의 진행 과정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심의위에 기간제 당사자를 포함하지 않고 결과만 통보했다는 것이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고용안정을 위한 좋은 취지로 정책을 추진한 것인데 정작 시행하는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을 희생시키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현장에서 일만 하던 사람에게 갑자기 시험을 치라는 게 말이 되느냐”며 “우리는 정규직과 똑같은 처우를 바라는 게 아니라 무기계약 전환을 통한 고용안정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