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3:4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국민의당 통합 찬반파 공식 결별반대파는 민주평화당 발기인대회 … 안철수 대표 179명 징계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당원들이 민주평화당 창당발기인대회를 강행하자 국민의당은 179명을 무더기 징계했다. 통합 찬반 양측이 공식 결별을 선언한 셈이다.

국민의당 내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회는 2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발기인대회를 열었다. 발기인은 2천485명이다. 신당 창당 추진선언문에 이름을 올렸던 의원 18명 중 중립파인 이상돈 의원과 박주선 국회부의장을 제외한 의원들이 발기인으로 참여했다.

조배숙·박지원·천정배·정동영·장병완·유성엽·박준영·윤영일·정인화·최경환·김광수·김경진·김종회·이용주·박주현·장정숙 의원이다.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당 고문단 16명도 발기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원회는 다음달 1일 5개 지역에서 시·도 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민주평화당 발기인대회와 비슷한 시각에 당무위원회를 열어 민주평화당 창당발기인에 이름을 올린 당원 179명의 당원권을 2년간 정지하는 내용의 징계를 의결했다. 발기인에 이름을 올린 의원 외에 안철수 대표의 통합추진을 강하게 반대한 이상돈 의원도 징계를 받았다.

국민의당은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의 지속적인 집단적 해당행위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통합반대파들의 탈당을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는 “보수야합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솎아 낸 숙청정치이고 창당에 박차를 가하라는 감사패·공로패”라고 밝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각각 다음달 4일과 5일 전당대회를 열어 통합안을 의결한다. 통합을 둘러싼 국민의당 분당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이다. 국민의당 전당대회 분산개최에 문제점을 지적하며 통합 반대파측이 법원에 신청한 전당대회 당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결과가 변수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