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19 월 13:22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신당 명칭은 '민주평화당'25일 전남 결의대회 열고 개혁신당 추진 선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통합반대파가 24일 신당 명칭을 '민주평화당'으로 확정하고 25일 목표해양대 실내체육관에서 '민주평화당 전남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분당이 목전에 온 모양새다.

국민의당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 대변인 최경환 의원은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 직후 "당명을 민주평화당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전체 명칭은 민생 속으로 민주평화당, 정식 명칭은 민주평화당, 약칭은 민평당이다.

최 의원은 "민생 제일주의, 민생 속으로 들어가는 정당, 경제민주화를 실현하려는 강력한 의지와 선거구제 개편 등 정치개혁 실현을 통해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겠다는 의지,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한 의지를 담아 민주평화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당 상징색은 25일 열리는 '민주평화당 전남 결의대회'에서 의견을 수렴한 뒤 결정한다.

개혁신당 창당추진위는 '민생과 평화, 민주, 개혁의 한 길로!'를 주제로 열리는 전남 결의대회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을 위한 전당대회의 부당성을 알리고 정체성을 확보하기 위해 개혁신당 추진을 선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혁신당 창당추진위는 28일 창당 발기인대회를 하고, 다음달 4~5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전당대회에서 합당 안건이 통과되면 6일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를 한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