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5 목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9년 전 용산참사, 그날의 진실 밝혀질까
- 용산참사 9주기를 닷새 앞둔 15일 시민단체들이 경찰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앞에서 용산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 용산참사는 2009년 1월20일 서울 용산구 남일당 건물 옥상에서 농성을 하던 철거민과 경찰이 대치하던 중 불이 나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이 숨진 사건이지요.

- 71개 시민단체가 모인 용산참사 9주기 추모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옛 남영동 대공분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개혁의 가장 우선순위는 과거 잘못에 대한 재조사와 진상규명, 책임 있는 사과"라고 밝혔습니다.

- 청와대는 지난 14일 용산참사를 "권력이 개입해 인권침해가 이뤄진 주요 사건"으로 규정하고 경찰 5대 적폐 '우선조사대상사건'에 포함시켰죠. 지난해 12월에는 용산참사 관련자 철거민 25명을 특별사면했고요.

- 진상조사위가 조만간 용산참사를 포함한 5대 사건 진상조사에 착수할 예정인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촉구한 겁니다.

- 추모위는 "철거민들만 기소된 용산참사 재판에서는 경찰 한 사람의 죽음에 대한 책임만 물었지 다섯 철거민들이 죽은 이유는 전혀 묻지 않았다"며 "이명박(당시 대통령)과 김석기(당시 서울지방경찰청장) 같은 진짜 책임자들을 진실의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추모위는 또 "우리는 지난 사면의 의미가 용산참사 문제를 종결하는 끝이 아닌 국가폭력의 진상규명을 시작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를 밝히는 첫걸음이길 바란다"며 "경찰 인권침해 진상조사위는 정치적 외압에 굴하지 말고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요구했는데요.

- 기자회견이 끝난 뒤에는 용산참사 유가족들이 박민영 경찰인권침해 진상조사위원회 실무지원팀장에게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입장문과 꽃을 전달했습니다. 9년 전 그날의 진실이 밝혀질지 주목되네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다시 국회로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피해자를 위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합니다.

- 환경보건시민센터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로 인한 사망자가 1천300명에 육박하고 있다”며 “피해자를 위한 특별조사위를 구성해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 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자는 5천955명입니다. 이 중 22%인 1천292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센터는 가습기 살균제 사용자를 350만~500만명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 지난해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는데요.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은 “특별법을 근거로 만들어지는 특조위는 피해자를 위한 특조위가 돼야 한다”며 “제대로 된 특조위를 구성하라”고 요구했습니다. 16일부터 국회 앞에서 1인 시위에 들어가는데요.

-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피해자들은 “진상규명을 위해 10년을 기다렸다”며 “어렵게 이뤄진 사회적 참사 특조위가 제 역할을 하고, 좋은 성과를 거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