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6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김대통령 "법과 원칙 따라 문제해결"

김대중 대통령은 10일 "정부는 금융개혁과 의약분업 등의 문제에 있어 법과 원칙에 따라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금융노조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긴급 소집된 국무회의에서 " 민주사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평화적인 방법으로 이를 주장하는 것은 좋지만 불법. 폭력을 동원한 집단이기주의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불법 파업에 대해 엄중 대처할 방침을 밝혔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개혁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이며 경제의 사활이 달린 문제"라면서 "금융기관이나 기업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춰야 냉엄한 국제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으며 IMF(국제통화기금)나 IBRD(세계은행) 등도 한국경제를 평가하면서 개혁을 못하면 위기가 다시 온다고 경고하고 있고 의약분업도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관한 문제"라며 개혁의 불가피성을 역설했다.

특히 김 대통령은 금융노조의 `관치금융' 주장에 대해 "과거 정권에서 인사나 특혜금융을 통해 금융부실화가 이뤄졌으나 국민의 정부는 이 같은 관치금융을 없애는 것을 일관되게 추진해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그러나 "이해당사자간의 대화를 생산적으로 이끌어 타협점이 나오도록 하는 것이 민주사회의 정도"라며 대화를 통한 금융노조 파업 사태의 해결을 촉구했다.

김현재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